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62 명
격리해제
13629 명
사망
304 명
검사진행
16105 명
25.1℃
실 비
미세먼지 10

[초점] 신뢰에 균열?… 블랙핑크 팬덤, ‘폭탄’ 떨어뜨린 이유

  • [데일리안] 입력 2020.05.17 12:32
  • 수정 2020.05.17 12:34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블랙핑크 팬덤 2차 시위 이후 YG 입장은?

소통의 부재-약속 불이행, 블랙핑크 팬들 분노

ⓒYG엔터테인먼트ⓒ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팬들의 2차 트럭 시위를 제보합니다”


지난 14일 다수 매체 취재진에게 소위 말하는 ‘폭탄메일’(특정 사람에게 한꺼번에 많은 양의 메일을 전송하는 것)이 쏟아졌다. 메일함의 용량이 갑작스럽게 초과하면서 피해를 보기도 하고, 수많은 제보 메일 사이에 숨은 다른 보도자료를 찾는데 애를 먹었다는 취재진의 푸념이 있었다. 이날 블랙핑크 팬덤에서 기자 개인에게 보낸 메일만 300통이 넘는다.


무엇이 블랙핑크 팬덤을 움직이게 했을까. 메일의 내용과 같이 이들은 다양한 채널과 방식으로 블랙핑크의 활동을 요구했고, 이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애서 들어주지 않자 2차 트럭 시위를 벌였다. 메일에는 당시의 사진과 함께 이들이 요구하는 활동의 기준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팬들이 가장 강조한 앨범 활동에 대해 앞서 YG는 한 차례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지난 4일 YG는 “블랙핑크가 6월 컴백 예정이다. 정확한 날짜는 팬들에게 가장 먼저 공식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4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새 앨범 소식이었다. 이밖에도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으로 팬들을 만나기도 했다.


그럼에도 팬들이 시위를 이어가는 것은 그간 YG가 보여준 사례들 때문이다. ‘YG 보석함’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YG에는 능력을 겸비한 다수의 아티스트가 소속되어 있었다. 문제는 이 보석함이 열리지 않는다는 데 있다. 이 때문에 앞서 팬들은 소속 가수들의 활발한 활동을 요구하는 항의를 여러 차례 해온 바 있다.


한 예로 그룹 위너 팬들도 소속사 사옥 앞에서 “위너의 활발한 활동을 보장해달라”는 트럭 LED 광고를 진행한 바 있다. 2018년 7월부터 수차례 개선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메일, 팩스 등으로 전달했으나 답장은 없었다는 게 팬들의 입장이다. 이들은 위너 단체 및 개인 유튜브 운영, 군 복무 전 컴백 및 방송 출연, 향후 계획 발표, 모든 멤버들의 활발한 활동 보장 등을 요구했다.


ⓒ블랙핑크 팬덤 제공ⓒ블랙핑크 팬덤 제공

그렇다고 모든 가수들의 활동이 닫혀 있는 건 아니다. 아이콘의 경우 2018년 1월 정규 2집 ‘리턴’(Return)을 발매했고, 같은해 3월 디지털 싱글 2집 ‘고무줄다리기’(Ribber Band), 8월 미니 1집 ‘뉴 키즈: 컨티뉴’(NEW KIDS: CONTINUE), 10월 미니 2집 ‘뉴 키즈: 더 파이널’(NEW KIDS: THE FINAL)을 발매한 바 있다. 1년 사이에 네 번의 앨범 활동을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벌써 데뷔 5년 차인 블랙핑크는 활동 자체가 위축되어 있는데다가, 지금까지 정규 앨범 한 장도 없는 그룹이다. 소속사에서 다수의 작곡가진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블랙핑크의 곡들을 테디 중심으로 고집한다는 점도 늦은 컴백의 이유로 꼽힌다. 실제로 블랙핑크가 지금까지 내놓은 모든 곡에는 테디의 이름이 실려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소통의 부재다. YG는 평소에도 아티스트들의 구설과 크고 작은 이슈에 민감하게 대응하지 않는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이는 팬들과의 소통에서도 마찬가지다. 앞서 지난해 12월 한 차례 열렸던 블랙핑크 팬덤의 시위의 결과 YG는 “블랙핑크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 팬 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YG는 “특히 블랙핑크는 올 한 해(2019년) 4대륙 23개 도시에서 32회 공연을 이어간 월드투어를 성황리에 마치고 현재 일본 돔 투어 중임에도 여러 신곡 녹음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바쁜 일정 속 음반 작업에 노력 중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2020년 초 새 앨범 발매를 목표로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블랙핑크에게 따뜻한 응원 말씀 부탁드린다. YG 임직원들은 팬분들의 애정 어린 질책과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보다 좋은 음악을 들려 드리기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답변 이후 달라진 점이 없다는 것이 팬덤의 주장이다. 더구나 이번 2차 시위 이후에는 관련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올해 상반기 컴백 일정이 6월로 연기된 것은 차치하고, 벌써 상반기가 마무리되고 있는 시점에서 정확한 컴백 날짜 또한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결국 이런 상황이 겹치면서 YG와 팬들 사이에 ‘신뢰’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YG가 이번에는 팬들에 대한 희망고문을 멈추고, 무너진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