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81 명
격리해제
11914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3675 명
27.1℃
맑음
미세먼지 18

[윤미향 사태] 정의연, 국고보조금 13억원 중 5억만 공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16:08
  • 수정 2020.05.15 17:38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4년간 13억 받았는데 공시 5억뿐

2016~2018년엔 '0원'으로 기재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회계 논란 후 처음으로 열린 수요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회계 논란 후 처음으로 열린 수요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부실회계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지난 4년 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보조금 13억여원 가운데 8억여원의 사용 내역을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과 정대협은 여성가족부, 교육부, 서울시에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고보조금 13억4308만원을 받았다.


연도별로는 2016년 1600만원, 2017년 1억5000만원, 2018년 4억3000만원, 지난해 7억4708만원을 받았고, 올해는 6억2200만원(내년 공시 대상)이었다. 기관별로는 여가부가 10억6900만원, 교육부 3600만원, 서울시 2억3909만원 등이다.


하지만 정의연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국세청에 공시한 자료에는 국고보조금 수익이 3년 동안 '0원'으로 기재돼 있다. 공시자료는 직전 해의 회계자료를 다음해 공시해야 한다.


또 올해 공시에는 지난해 국고보조금 중 5억3796만원만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2018년 보조금 5억9600만원과 2019년 지원 보조금 중 2억912만원을 누락한 것이다.


곽상도 의원은 "정의연은 국고보조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밝혀야 하고, 정의연에 보조금을 준 중앙부처와 지자체는 특별감사를 실시해 문제가 있으면 지체없이 수사의뢰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연과 윤미향 전 이사장 등의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 제기가 이어지면서 진상을 규명해 달라는 시민단체들의 고발장이 검찰에 잇따라 접수되고 있다. 현재까지 고발된 건수는 모두 5건이다.


정의연 측은 "국가보조금은 최종 사업비용을 수익과 비용으로 작성 처리하고 있다"며 "여가부 보조금사업은 여가부가 정한 철차에 따라 회계처리하며 외부 회계감사를 진행해 이를 여성가족부에 보고하고 있다"고 말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