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D:FOCUS] '오마베' 장나라 "임신복 체험신, 기대해도 좋다"

이한철 기자
입력 2020.04.28 09:35 수정 2020.04.28 09:35

장나라. ⓒ tvN장나라. ⓒ tvN

배우 장나라가 4년 만의 로맨스 복귀작으로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를 선택했다.


오는 5월 13일 첫 방송되는 '오마베'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과속 필수 로맨스다. '대체 불가 배우' 장나라는 파격적인 캐릭터 장하리로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오마베'를 통해 약 4년 만에 로맨스로 돌아온 장나라는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간만에 시청자분들께 웃음을 드릴 코믹한 연기를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이 첫 번째 이유"라고 운을 뗀 뒤 "특히 결혼, 육아 등 여성들의 다양한 이야기는 물론 독박육아, 워킹맘, 경단녀 등 시의성 높은 소재 그리고 가슴을 찌르는 현실적인 대사가 크게 와 닿았다"고 말했다.


장하리 캐릭터에 대해선 "숨김이나 꾸밈이 없는 친구로, 가끔 엉뚱해 보이기도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것에는 누구보다 솔직하고 당당한 사람"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장나라는 "실제 내 성격과 다르지만 장하리를 연기하면서 여성들의 고민과 갈등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게 됐다. 단순히 아이를 좋아하고,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캐릭터가 아닌 의지하고 삶의 원천이 되어줄 가족을 만들고 싶어하는 모습에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소개했다.


그런가 하면 장나라는 고준, 박병은, 정건주와의 연기 호흡을 '3색 케미'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극 중 파트너로 등장하는 한이상 역의 고준, 윤재영 역의 박병은, 최강으뜸 역의 정건주 모두 각기 다른 매력은 물론 연기 또한 뛰어나서 첫 촬영부터 편히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연상남' 고준 씨의 츤데레 매력과 '남사친' 박병은 씨의 능글맞은 매력이 완전히 상반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고 '연하남' 정건주씨는 어디로 튈 줄 모르는 엉뚱한 매력이 있다. 장하리와 세 남자가 만들어갈 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덧붙여 '오마베' 속 케미열전을 기대하게 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촬영에 대해선 "1회 임신복 체험신과 2회 빗속 싸움신이 인상적이었다"며 "촬영은 다소 힘들었지만 간만에 웃음 빵 터트리며 코믹하게 촬영한 신으로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끝으로 장나라는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1회를 절대 놓치지마라"고 강력 추천하며 "웃음도 넘치지만 공감되는 이야기도 많을 것이다. 시청자분들의 마음에 깊이 남을 드라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tvN '오 마이 베이비'는 '보이스 시즌3', '뷰티 인사이드', '터널'에서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선보인 남기훈 감독과 육아지 기자 출신 노선재 작가가 뭉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5월 1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