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190 명
격리해제
10213 명
사망
266 명
검사진행
20333 명
15.1℃
박무
미세먼지 29

한국GM·르노삼성, 위기 대응 시급한데…'임협 리스크' 언제까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1:34
  • 수정 2020.04.10 11:44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인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머리에 띠를 두른 노동조합원이 걸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인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머리에 띠를 두른 노동조합원이 걸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동차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임금협상(임협)에 발목이 잡힌 한국GM과 르노삼성자동차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두 회사 모두 성공적인 신차 출시로 위기 돌파를 모색하고 있는 만큼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결단이 요구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한국GM 노조)는 집행부가 지난달 25일 사측과 마련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놓고 내부 갈등을 빚고 있다.


당초 잠정합의일 이후 주말을 지나 지난달 30일과 31일 찬반투표를 할 계획이었으나 투표 전 거쳐야 할 확대간부합동회의가 일부 노조 대의원들의 보이콧으로 무산되며 이달 6~7일로 연기했다.


하지만 이 일정도 잠정합의안에 포함된 ‘자사 차량 구매시 할인(바우처)’ 조건을 놓고 노조 내 현장조직(계파)들이 문제를 제기하며 다시 9~10일로 투표 일정이 밀렸다.


이 일정 역시 ‘찬반투표 전 일정 연기에 따른 재공고 등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일부 현장조직의 지적으로 또 다시 13~14일로 변경됐다. 동일 사안을 놓고 무려 세 차례나 투표 일정이 바뀐 것이다.


김성갑 지부장이 이끄는 노조 집행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불확실성을 감안해야 하고, 조만간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이 시작되는 만큼 지난해 임협을 하루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노조 내부의 정치적 대결 구도로 어려움에 봉착한 상황이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은 상황이 더 비관적이다. 노사는 아직 지난해 임협 잠정합의안도 마련하지 못한 형편이다.


노사는 이날 오후 본교섭을 열 예정으로, 지난달 24일 18차 본교섭 이후 무려 17일만이다.


노사는 ‘일시금 850만원과 월 고정수당 10만원 지급’ 조건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상태지만 노조가 지난달 26일 성명서를 통해 제시한 ‘라인수당 인상’ 및 ‘생산직군(P)·영업직군(S) 통합’이 마지막 쟁점으로 남아있다.


당장 이날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더라도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이달 중순에야 최종 타결을 기대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이미 양사의 임협이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진 상태에서 지엽적인 사안을 놓고 갈등을 이어가는 것은 노사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은 XM3가 국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코로나19 사태 극복의 희망이 보이는 가운데 지난해 마무리 짓지 못한 임협이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두 회사 모두 지난 수 개월간 수출이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물량 배정 권한을 쥔 르노 및 제너럴모터스(GM) 본사에 노사 화합을 통한 안정적인 생산체제를 증명해야 할 필요도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세계적으로 자동차 업계가 위기에 놓인 가운데서도 한국은 그나마 생산과 내수 판매가 정상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노사 갈등이나 노조 내부의 정치적 알력이 이런 긍정적인 움직임의 걸림돌이 돼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