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8.8℃
실 비
미세먼지 34

올림픽 연기? IOC와 다를 일본의 타는 속내

  • [데일리안] 입력 2020.03.23 15:11
  • 수정 2020.03.23 15:48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캐나다, 도쿄 올림픽 불참 선언으로 연기론 힘 실려

연기되더라도 일본 정부가 안게 될 경제적 손실 상당

도쿄 올림픽이 7월말 개최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워지고 있다. ⓒ 뉴시스도쿄 올림픽이 7월말 개최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워지고 있다. ⓒ 뉴시스

올림픽 강국 캐나다가 2020 도쿄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소속으로는 처음이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는 23일(한국시간), 공식성명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캐나다가 올림픽 연기를 요청한 이유는 역시나 전 세계로 확산된 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올림픽을 연기하게 되면 복잡한 문제들과 직면하지만 선수와 세계인들의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올림픽의 취소 또는 연기는 불가피한 수순이었다.


앞서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일본 정부는 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할 것을 분명히 했다.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해서도 고개를 가로젓던 양 측이다. 따라서 예정대로 오는 7월말 성대하게 개최하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혀왔다.


그러나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 아시아 지역에만 국한되던 코로나19의 여파는 유럽과 북미 대륙을 강타, 수많은 사망자와 확진자를 발생시키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는 전염성이 매우 높다는 특성을 갖고 있어 사람이 밀집된 공간에서 더욱 크게 창궐한다.


수천 명에서 수만 명이 한꺼번에 한 곳에 모이는 올림픽 경기장이야말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활동하기에 더없이 좋은 환경인 셈이다. 게다가 올림픽은 전 세계에서 인파가 몰려들기 때문에 현재 각국이 노력을 기울이는 방역 체계와도 정면으로 상충된다.


IOC가 꺼내들 현실적인 카드는 개최 1년 연기다. ⓒ 뉴시스IOC가 꺼내들 현실적인 카드는 개최 1년 연기다. ⓒ 뉴시스

결국 올림픽의 ‘완전한 형태’로서의 개최는 현실을 직시하지 못한 IOC와 일본의 바람에 불과했다.


이제 IOC와 일본이 내놓을 카드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인 올림픽의 1년 연기다. 일단 올림픽 취소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막을 것이 분명하다. 지금까지 올림픽 준비에 들어간 예산만 십 수조 원을 훌쩍 넘겼기 때문에 취소할 경우 천문학적인 돈을 허공에 날려야 한다. IOC 역시 중계권료와 티켓값, 굿즈 판매 등 수익 면에서 큰 타격을 입는다.


그나마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개최 연기뿐이다. 하지만 여기서도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한다.


현재 올림픽이 연기될 경우 개최 시점은 1년 뒤가 유력한데 하필이면 세계수영선수권대회(7월16일~8월1일, 일본 후쿠오카)와 세계육상선수권대회(8월6일~15일, 미국 오리건)라는 큰 규모의 대회가 버티고 있다. 두 대회 모두 올림픽만큼은 아니지만 상당 규모의 중계권료가 이미 지불된 상황으로, 만약 기간이 겹친다면 법정 분쟁으로 이어질 소지가 있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원회는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수 있는 결정 권한이 없다. 개최도시 계약상 모든 권한은 IOC가 지니고 있는데, 올림픽 개최 의지가 뚜렷하기에 1년 연기를 선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IOC 입장에서는 올림픽이 열리기만 하면 취할 수익을 오롯이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일본은 다르다. 지금까지 쏟아 부은 예산은 물론 내년 임기가 끝나는 아베 정권의 연속성에서도 제동이 걸릴 수 있다.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심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개최 취소는 ‘완전한 손실’을 의미하며, 그나마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카드는 1년 연기뿐이다. 어떤 식으로든 큰 손해가 불가피해진 일본 정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