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코로나19] 유학생에 마스크 배송 가능해질 듯…정부 "곧 발표"

조인영 기자
입력 2020.03.21 16:15 수정 2020.03.21 16:15

수량 제한해 보건용 배송 가능 전망…면마스크·필터 배송 지침도 나올 듯

정부가 국내에서 해외 거주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소량이라도 국제우편으로 보낼 수 있게 할 방침이다.(자료 사진)ⓒ데일리안정부가 국내에서 해외 거주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소량이라도 국제우편으로 보낼 수 있게 할 방침이다.(자료 사진)ⓒ데일리안

정부가 국내에서 해외 거주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소량이라도 국제우편으로 보낼 수 있게 할 방침이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유학생 등 해외 거주자에게 마스크를 보내는 문제에 대해서는 많은 부분 논의가 진척됐고, 조만간 그 방법과 수량에 대해서 발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6일부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시행하면서 보건용 및 수술용 마스크의 국제우편 발송을 차단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마스크가 중국으로 빠져나가면서 국내에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자 정부가 빼든 조치였다. 보건용 및 수술용 마스크의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됐고, 여행자도 출국 시 자가사용 목적으로 30개만 반출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후 코로나19가 미국, 유럽 등지에서 본격적으로 유행하고 현지에서 마스크 구하기가 매우 힘들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에 가족을 둔 가정에서는 마스크를 소량이라도 배송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해왔다.


이런 요청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왔다. 정부는 보건용 및 의료용 마스크가 아닌 공산품 마스크의 해외 배송은 지원할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보건용 및 의료용 마스크로 인정받지 않은 일반 마스크는 현재도 국제우편으로 해외에 보낼 수 있다. 하지만 관세청 품목 분류상 마스크가 종류별로 구분이 돼있지 않아 일선 우체국에서는 '면 마스크 외에는 어떤 마스크도 보낼 수 없다'고 응대하는 등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식약처는 보건용 마스크 해외 배송 규칙을 발표하면서 일반 마스크, 면 마스크, 교체형 마스크 필터의 국제우편 배송에 관해서도 설명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영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