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이사회 의장 선임

박영국 기자
입력 2020.03.19 12:07 수정 2020.03.19 12:21

"경영환경 급변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응"...이사회 판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자동차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됐다.


현대차는 19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앞서 현대차는 이날 열린 제5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기존 이사회 의장이었던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올리지 않았다.


정 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나면서 공석이 된 이사회 의장 직을 정 수석부회장이 물려받은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상황이 좋지 않고 경제 위기 우려가 고조되고 있으며,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등 급격한 변화 속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의장을 맡는 게 경영환경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판단이 이사회 내에서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실질적으로 그룹을 이끄는 정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이 된 만큼 안건과 운영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업무 집행 효율성이 제고될걸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현대차는 이사회의 전문성, 독립성, 투명성 강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국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