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심재철 "전 국민 100만원 지급?…세금으로 표 도둑질"

송오미 기자
입력 2020.03.10 10:53 수정 2020.03.10 11:00

"재난기본소득, 총선용 현금을 살포하겠단 것"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0일 여권 일각의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 100만원' 제안에 대해 "한 마디로 4·15 총선용 현금을 살포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가에서 나오는 돈은 세금에서 나오는 돈이고, 100만원 씩 퍼준다는 것은 국민 1인당 100만원씩 부담시킨다는 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 여권 인사들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전 국민에게 1인당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무려 51조원이나 되는 막대한 돈을 쓰는데 코로나 핑계를 대는 것"이라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재정 상관없이 현금을 살포하자는 것이다. 국민 세금으로 표를 도둑질하려는 꿈을 꿔선 안 된다"고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전 당원 투표 실시를 하려는 것과 관련해선 "당원 뜻에 따랐다는 명분을 만드는 꼼수에 불과"라며 "이해찬 대표는 '통합당에 제1당을 내줄 수 없다'고 했고, 이낙연 선대위원장도 '비난은 잠시지만 책임은 4년 동안'이라고 했다. 이미 전 당원에게 비례민주당 창당에 대한 찬성 투표를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법을 날치기 통과시키며 정치개혁이나 소수정당에 대한 배려라고 외쳤던 사람들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통과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자 이제 2·3·4중대와의 밀약을 아무렇지 않게 쓰레기통에 처박아도 된다는 말인가"라고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오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