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5℃
구름조금
미세먼지 24

'블랙독' 새내기 교사 서현진, '단짠' 생존기 스타트

  • [데일리안] 입력 2019.12.22 12:36
  • 수정 2019.12.22 12:36
  • 스팟뉴스팀
'블랙독' 새내기 교사 서현진의 활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tvN

'블랙독'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이 본격적으로 입시 전쟁에 뛰어든다.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측은 22일 뜨거운 열기만큼 치열한 입시설명회를 찾은 진학부의 모습을 포착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블랙독'은 교사를 전면에 내세워 학교의 리얼한 세계를 밀도 높게 담아내며 호평을 이끌었다. 사립고등학교에 떨어진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서현진 분)의 적응기는 물론, 어디에나 있을 법한 선생님들의 다이내믹 일상을 유쾌하게 그려내면서도 깊은 공감을 선사했다.

특히, 모든 게 서툰 새내기 교사 고하늘을 묵묵히 지켜보며 마음을 열어가는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 도연우(하준 분), 배명수(이창훈 분)의 모습은 앞으로 보여줄 진학부의 훈훈한 '찐'케미를 기대케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생생한 입시 현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진학부와 새내기 교사 고하늘의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물 만난 물고기' 마냥 입시설명회를 체크하는 진학부장 박성순의 존재감이 예사롭지 않다. 반면, 진학부 막내 고하늘에게 열혈 학부모들로 가득 채운 입시설명회는 그저 신세계다. 행사장을 꽉 채운 학부모들의 열기와 긴장감마저 맴도는 치열한 분위기에 놀라 '토끼눈'이 된 고하늘의 어리둥절한 표정이 웃음을 유발한다.

해당 장면은 진학부가 현실 각성을 위해 예비 고1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한 합동 입시설명회를 찾은 것. 익숙한 듯 설명회의 책자를 살펴보는 도연우와 깨알 조언을 날리는 배명수의 모습도 흥미롭다. 과연 새내기 교사 고하늘은 학교 내 최전방 공격수와 같은 진학부의 한 일원으로 잘 녹아들 수 있을지, 그의 첫 입시설명회에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인다.

고하늘은 뜻하지 않게 '낙하산'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순탄치 않은 교직 생활을 시작했다. 이상과 다른 현실의 높은 벽과 부딪혀나가는 고하늘의 고군분투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의 성장을 기대케 했다. 이번 주 방송되는 3, 4회에서는 고하늘이 진학부 일원으로 성장해가는 모습과 롤러코스터 같은 '단짠' 생존기를 리얼하게 그려낸다.

'블랙독' 제작진은 "진학부의 일원으로 첫 입시설명회에 나선 고하늘, 그리고 치열한 대학입시 경쟁에서 이기기 위한 진학부의 활약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이라며 "개학 첫날부터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고하늘의 본격적인 성장기가 따뜻한 웃음과 공감, 재미를 배가시킨다"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3회는 2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