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9.7℃
실 비
미세먼지 5

산업부,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 본격화

  • [데일리안] 입력 2018.12.27 11:00
  • 수정 2018.12.27 09:29
  • 조재학 기자

제2차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 개최…한수원‧두중 등 참여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방안 포함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

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 해체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한국수력원자력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 해체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한국수력원자력

제2차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 개최…한수원‧두중 등 참여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방안 포함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


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의 해체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7일 쉐라톤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한수원, 두산중공업, 원자력연구원 등 원전해체분야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제2차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민관협의회는 내년 3월까지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마련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해나가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이날 한수원은 현재 추진 중인 고리 1호기 해체 관련 현황을 공유했다. 고리 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해체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 전문기관의 기술 자문 등을 통해 해체계획서를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내년 6월 해체계획서 초안 작성을 완료하고, 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2020년 6월 원안위로 최종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원안위 인허가 승인 이후 2022년 하반기부터 해체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체계획서에는 해체사업 관리계획, 방폐물 관리 계획, 환경영향평가 결과 등이 담긴다.

또 한수원은 원전해체에 필수적인 상용화기술 확보를 위해 산학연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2021년까지 원전해체 필수 상용화기술 58개에 대한 국내 자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중 45개를 확보했다.

민관협의회 간사기관인 원자력산업회의는 현재 진행 중인 국내 원전해체 산업계 실태조사를 토대로 ▲원전산업계 인력수요 변화에 대응한 기존 인력 전환교육 ▲산학 공동 인력양성 프로그램 개발 등 맞춤형 인력양성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내 최초 상용원전인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 추진과 함께 이를 계기로 국내 산업계가 해체경험 축적을 통한 경쟁력 확보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 실장은 “향후 국내외 원전해체 시장 본격 확대에 대비해 우리 원전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로서 원전해체 분야의 선제적인 육성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내년 3월까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을 포함한 원전해체산업 육성 종합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관협의회는 초기단계인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해 산학연과 정부가 함께 협력해나가기로 뜻을 모으고, 구체적인 세부 정책과제 마련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 TF를 본격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