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190 명
격리해제
10213 명
사망
266 명
검사진행
20333 명
14.8℃
박무
미세먼지 32

‘린드블럼 각성투·식어버린 타선’ 비는 두산편?

  • [데일리안] 입력 2018.11.10 06:00
  • 수정 2018.11.10 00:09
  • 김평호 기자

전날 우천순연으로 린드블럼 등판 성사

SK 타선 4안타에 그치며 부진

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투수 린드블럼. ⓒ 연합뉴스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투수 린드블럼. ⓒ 연합뉴스

늦가을 비는 결국 두산의 편이었을까.

두산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SK와의 한국시리즈 원정 4차전서 8회 터진 정수빈의 역전 결승 홈런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이루며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날 양 팀의 4차전은 전날 열린 비로 인해 예정보다 하루 늦게 치러졌다. 우천순연을 놓고 어느 팀이 더 유리할지에 대해 다양한 전망이 쏟아졌지만 결과적으로 두산이 웃었다.

4차전이 하루 연기되면서 두산은 선발 투수를 이영하에서 린드블럼으로 교체했다.

지난 1차전에서 6.1이닝 6피안타(2피홈런) 2볼넷 4탈삼진 5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된 린드블럼은 4차전에서 각성투를 펼치며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그는 7이닝 동안 무려 114개의 공을 뿌리며 3피안타 10탈삼진 1실점을 기록, 4차전 승리투수가 됐다.

1회부터 세 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며 기세를 올린 린드블럼은 SK 강타선을 상대로 3안타 밖에 내주지 않으면서 1차전 부진을 제대로 만회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서 SK를 상대로 문학에서만 3경기에 나서 1패 평균자책점 5.06으로 좋지 않았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비로 인해 상승세가 한풀 꺾인 SK 타선. ⓒ 연합뉴스비로 인해 상승세가 한풀 꺾인 SK 타선. ⓒ 연합뉴스

반면 SK는 한껏 달아올랐던 타선이 비로 인한 휴식으로 한풀 꺾인 모습이다.

지난 7일 열린 3차전서 11안타와 홈런 3방으로 두산을 몰아쳤던 타선은 4차전에서는 안타를 4개 밖에 쳐내지 못했다.

6번 타자 이재원이 4타수 3안타로 분전했지만 최정-로맥-박정권으로 이어지는 클린업트리오가 단 한 개의 안타로 때려내지 못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에이스 김광현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야속한 타선은 끝내 승리를 안겨주지 못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