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9.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2

국방부 “기무사 개혁을 前기무요원이 주도? 사실 아니다”

  • [데일리안] 입력 2018.08.10 15:56
  • 수정 2018.08.10 15:56
  • 이배운 기자

창설준비단, 조직편제팀장 제외하고 모두 민간·파견 인원으로 구성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이 지난 4일 경기 과천 국군기무사령부 청사에서 열린 기무사령부 사령관 취임식에서 경례하고 있다. ⓒ국방부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이 지난 4일 경기 과천 국군기무사령부 청사에서 열린 기무사령부 사령관 취임식에서 경례하고 있다. ⓒ국방부

국방부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조직개편과 인적청산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이른바 ‘셀프개혁’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국방부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은 현 기무사령부로부터 각종 현황 및 자료를 요구해 입법 예고된 부대령에 따라 해편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며 “창설준비는 법무팀에 파견된 검사에 의해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어 “창설준비단 구성은 단장(남영신 기무사령관), 특별자문관(민간 자문위원)과 4팀(기획총괄팀, 조직편제팀, 인사관리팀, 법무팀)으로 돼 있다”며 “이 중 조직편제팀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 모두 기무부대원이 아닌 민간 검사, 국방부 등에서 파견된 인원으로 구성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창설준비단은 법령에 따라 주도적으로 부대 해편업무를 추진하고 있다”며 “원대복귀 조치는 특별독립수사단 및 국방부 검찰단의 수사결과와 국방부 등의 인사심의 절차를 거쳐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