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이효리, 당대 최고의 디바가 지원 나왔던 그 프로그램은?

임성빈 기자
입력 2018.04.07 00:00 수정 2018.04.07 22:35
ⓒMBC 사진자료ⓒMBC 사진자료

'무한도전' 후속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효리가 MBC '강력추천 토요일'의 코너였던 '무한도전'에 등장하며 뛰어난 끼를 선보였던 사실이 뒤늦게 회자되고 있다.

이효리는 "당시 2집 앨범 컴백 이후 첫 버라이어티 무대로 무한도전을 선택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2006년 2월 25일에 방송된 MBC '강력추천 토요일'에 출연한 바 있으며, 무한도전은 이후 단독 프로그램으로 편성됐다.

당시 방송에서는 8비트 유로댄스에 익숙해 있던, 노홍철, 하하, 정형돈, 박명수 등 무한도전 5인에게 일명 '태엽인형 춤'을 전수하며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효리는 시계태엽춤과 관련하여 "자기 캐릭터에 맞는 인형을 선택해서 춤을 추면된다"며 "무표정한 표정으로 몸을 꺽어주는 것이 포인트이다"고 조언했다.

MC유재석은 효리에게 1대 1 개인 강습을 받는 등 다른 멤버들과 다른 대우를 받아 멤버들의 질타를 받았다. 한쪽 어깨를 살짝 드러낸 편안한 흰색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으로 재치 있는 입담과 털털한 성격을 드러낸 이효리는 당시 방송이 마친 뒤 네티즌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무한도전 관계자에 따르면 무한도전 멤버들이 최초의 게스트 '이효리'가 등장하자 멤버들 모두 의상에 각별한 신경을 썼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훈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