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조국·靑 하명수사 심리 중 휴직 김미리 판사, 서울중앙지법 복직

김효숙 기자
입력 2021.07.22 09:25 수정 2021.07.22 11:04

서울중앙지법 민사부…한 법원 4년 근무해 관례 벗어났다는 지적도

서울중앙지방법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서울중앙지방법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입시비리 사건 등을 심리하다 건강상 이유로 휴직한 김미리(52·사법연수원 26기) 부장판사가 서울중앙지법에 복직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 부장판사는 21일 서울중앙지법 민사49단독 재판부로 복직했다.


같은 법원 형사합의21부 재판장으로 근무하던 김 부장판사는 지난 4월 3개월간의 질병 휴직을 내고 잠시 법원을 떠났다. 형사합의21부는 조 전 장관 부부의 사건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 주요 사건을 담당해왔다.


김 부장판사는 올해 초 법관 정기인사에서 4년째 서울중앙지법에 유임돼 한 법원에서 3년 넘게 근무하지 않는 관례를 벗어났다는 지적을 받으며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3개월 전 맡았던 형사합의21부는 사건에 따라 재판장과 주심을 부장판사 3명이 나눠 맡는 대등재판부로 재편됐다. 김 부장판사의 휴직으로 빈자리는 같은 법원 마성영(56·29기) 부장판사가 대신 채워 심리를 이어가고 있다.


김 부장판사가 새로 맡게 된 민사49단독 재판부는 이달 초 원래 재판장이던 강영훈 부장판사가 민사합의2부로 자리를 옮겨가 공석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효숙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