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데이터 댐 이용, ‘짝퉁’ 등 불법복제품 잡는 AI개발 본격 추진

이소희 기자
입력 2020.09.28 15:10 수정 2020.09.28 15:10

과기정통부·관세청·대전시 협업 기반 실증랩 열어

2023년까지 4년간 약 227억원 투입·운영

한국판 뉴딜의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데이터댐을 이용, 불법 복제품을 가려내는 인공지능(AI) 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은 28일 대전시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에서 ‘인공지능(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열었다고 밝혔다.


통관과정에서 지식재산권 침해나 국내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실증랩 구축‧운영하게 되며,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약 22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실증랩은 총 면적 288㎡의 규모로 조성돼 제품의 디자인을 모방한 위조상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진성상품의 사진과 도면 등 관련 데이터를 가공·학습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 실증랩 개념도 ⓒ관세청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 실증랩 개념도 ⓒ관세청

특히 해당 데이터가 기업의 핵심 지식재산에 해당되는 만큼,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과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을 철저히 설계·구현했다.


AI 불법복제품 판독 사업은 ‘디지털 뉴딜’ 대표과제인 데이터 댐을 기반으로 각 분야에 AI를 융합해 혁신을 지원하는 AI융합 프로젝트(AI+X) 중 하나로 추진된다.


AI+X 8개 사업으로는 ▲불법복제 판독 ▲군 의료 지원 ▲해안경계 ▲산단 에너지 효율화 ▲감염병 대응 ▲지역특화산업 혁신 ▲국민안전 확보 ▲지하공동구 관리 등이 포함됐다.


정부는 AI 불법 복제품 판독시스템이 개발·활용되면 연간 5만2000건에 이르는 지식재산권침해(2018년 기준)를 줄여 국내 산업을 보호하고, 일명 ‘짝퉁’으로 불리는 위조상품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내 AI 기업들도 그동안 영업비밀 등을 이유로 확보가 어려웠던 데이터를 실증랩에서 학습해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초기 시장을 확보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개소식에는 코로나19 행사 운영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AI 기업 대표, 정부·지자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현판식, 데이터 학습 시연, 현장 투어 등을 진행했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디지털 댐 기반의 혁신적 AI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통관 분야뿐만 아니라 의료·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AI 융합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석문 관세청 통관지원국장은 “불법복제품으로부터 국내제조산업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세관검사과정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희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