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LG전자, 인공지능쿡 ‘디오스 광파오븐’ 39리터 28일 출시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9.27 10:00 수정 2020.09.27 08:50

32리터 제품 첫 적용 이어 39리터 용량 모델 선봬

간편식 바코드 찍으면 자동으로 최적 조리법 찾아

LG전자 모델들이 39리터 용량 ‘디오스 광파오븐’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LG전자 모델들이 39리터 용량 ‘디오스 광파오븐’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LG전자는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디오스 광파오븐’ 제품군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32리터 용량 광파오븐에 ‘인공지능쿡’ 기능을 처음 도입한 데 이어 28일 출시하는 39리터 용량 신제품에도 같은 기능을 적용했다.


와이파이(Wi-Fi)를 탑재한 광파오븐과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애플리케이션(앱)을 연동시키면 인공지능쿡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간편식 바코드를 찍으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준다.


씽큐 앱 카메라로 풀무원식품 간편식 포장지에 있는 바코드를 촬영한 뒤 스마트폰 화면의 ‘오븐으로 전송’ 버튼을 누르면 조리 시간, 온도 등의 정보가 클라우드 서버에서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전송된다. 이어 광파오븐에 간편식을 넣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조리된다.


인공지능쿡이 가능한 풀무원식품 간편식은 현재 총 30종이며 LG 씽큐 앱에 있는 스토어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LG전자는 인공지능쿡이 가능한 간편식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신제품은 기존 디오스 광파오븐의 사용 편의성을 그대로 계승했다. 빛을 열원으로 사용하면서 여러 방향에서 열풍을 내보내는 광파듀얼히터는 음식을 골고루 익혀준다.


이수용 세종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실험한 결과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조리한 얇은피 만두와 브리또가 LG 디오스 전자레인지로 조리한 경우에 비해 각각 약 3배, 약 2배 바삭했다. 또 각각 13%, 8.8% 더 노릇하게 구워졌다.


광파오븐은 오븐, 에어프라이, 그릴, 전자레인지, 발효기 등 7가지 조리기기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 제품 하나만 있으면 다른 조리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 주방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소개했다.


신제품 색상은 블랙 스테인리스, 스테인리스, 화이트 등 5가지다. 가격은 색상에 따라 40만9000~55만9000원이다.


윤경석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더 많은 고객이 인공지능쿡 기능이 가능한 디오스 광파오븐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