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D:인터뷰] ‘고스트’ 주원 “7년 만에 무대 복귀, 많은 변화 있었죠”

박정선 기자
입력 2020.09.27 05:00 수정 2020.09.26 21:12

뮤지컬 '고스트', 10월 6일 디큐브아트센터 개막

ⓒ신시컴퍼니ⓒ신시컴퍼니

드라마 ‘각시탈’ ‘제빵왕 김탁구’ ‘굿 닥터’ ‘용팔이’ ‘앨리스’, 영화 ‘패션왕’ ‘그놈이다’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배우 주원이다. 그를 스타덤에 올려놓은 것은 TV였지만, 엄연히 시작은 뮤지컬 무대였다.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그는 2006년 뮤지컬 ’알타보이즈‘를 통해 처음 무대에 올랐고, 이를 계기로 연예계까지 진출하게 된 케이스다.


7년이라는 오랜 기간 무대에 오르지 않았던 주원을 다시 부른 건 뮤지컬 ‘고스트’다. 7년 전 마지막으로 참여했던 작품 역시 ‘고스트’였다. 그는 ‘고스트’ 덕분에, ‘고스트’이기 때문에 “뮤지컬 무대로 돌아올 수 있었다”고 말한다. “다른 작품을 포기하면서라도 꼭 하고 싶다”고 할 만큼 그에게는 특별한 작품이다.


내달 6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고스트’는 패트릭 스웨이지 데미 무어 주연의 영화 ‘사랑과 영혼’(1990)을 원작으로, 죽음을 초월한 두 남녀의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주원은 초연 당시 극중 샘을 연기했고, 이번에도 같은 캐릭터로 관객들을 찾는다.


“7년 전 초연을 했을 때는 왜 샘이 몰리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못할까’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런데 지금 재연에 참여하게 되면서 샘의 사연을 생각하게 됐죠. 단순히 그 장면뿐만 아니라 몰리를 대하는 태도와 다른 인물들과의 관계에 대해서 고민하게 된 거죠. 7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샘을 더 이해하고, 캐릭터들에 조금 더 공감대가 커진 것 같아요.”


7년의 시간 동안 주원은 더 상장해 있었고, 이런 변화에 따라 그가 맡은 캐릭터 샘도 더 입체적으로 변할 수 있었다. 그는 죽어서도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지고지순한 순정파 샘을 온전히 받아들이면서 캐릭터의 내면까지도 들여다볼 수 있었던 셈이다.


“제게도 그 긴 시간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죠. 이 캐릭터를 대할 때 1차원적으로 단순히 보여지는 것에만 갇혀 있었던 것 같아요. 이번에는 그런 고정관념을 깨려고 노력했어요. 모든 사람은 한 가지 모습만 있는 게 아니잖아요. 내 스스로를 가둬놓았던 것을 열고, 샘과 어울리게 표현하려고 했어요. 아마 관객분들도 이전보다는 훨씬 다양한 모습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신시컴퍼니ⓒ신시컴퍼니

평소 애교스러운 말투와 해맑은 웃음을 보여주고 있는 주원이지만, 그는 자신을 두고 ‘표현에 서툰’ 사람이었다고 말한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뿐만 아니라 드라마나 영화 촬영장에서도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데 늘 주저함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스스로의 고정관념을 깨겠다는 다짐을 한 순간, 자신은 물론 작품에 임하는 태도와 그로인한 결과물들에도 변화가 생겼다.


“처음에는 저를 위한 변화였어요. 촬영을 하고도 편하지 않았어요. 단 한 번도 ‘말하지 않길 잘했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죠. 작품을 위해서 모두가 고민했으면 하는 부분들을 말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것들이 바뀐 것 같아요. 그 걸 느낀 순간 계속 표현하고 있고, 더 좋은 것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대본을 보면서도 의심을 하는 버릇을 만들었어요. 연기를 하다보면 당연시 되는 것들이 있는데, 제가 맡은 캐릭터와 그를 둘러싼 관계들을 의심하다 보면 어느 순간 그 의심이 ‘확’ 풀려버리는 순간이 있거든요. 그게 제게 원동력이 되고, 캐릭터에 대한 믿음이 생기는 계기가 되더라고요. ‘고스트’의 샘 캐릭터를 더 탄탄히 만들기 위해 초반부터 연출님과 이야기를 많이 하고, 수정도 했어요.”


주원에게 ‘의심’하는 버릇이 생긴 건 드라마 ‘앨리스’부터였다. 현재 10%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드라마 ‘앨리스’는 지난해 2월 전역한 주원의 복귀 작이다.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엄마와 아들이 시간을 넘어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고스트’ 역시 남녀가 죽음을 넘어선 사랑을 하는 이야기로, 두 작품이 묘하게 맞물리는 지점이 있었다.


“생각을 해보니 ‘앨리스’와 ‘고스트’가 모두 시공간을 초월한 작품들이네요. 하하. 그 것에 포커스를 둔 것은 아니에요. ‘앨리스’가 시간 여행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엄마를 사랑하는 그 마음에 집중했고, ‘고스트’고 현실적이지 않은 이야기이지만 죽어서도 내가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는 남자 쪽에 포커스를 맞췄어요.(웃음)”


ⓒ신시컴퍼니ⓒ신시컴퍼니

오랜만에 무대에 올랐지만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문화계가 힘든 시간을 지나고 있다. 주원 역시 무대에 오르는 배우로서 안타까운 현실에 가슴 아파했다. ‘고스트’ 역시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한동안 거리두기 좌석을 적용해 공연을 진행한다.


“연습할 때 대부분 노래를 하고 있는 배우들 말고는 마스크를 하고 있고. 마스크를 쓴 상태로 대사를 하고 노래를 하기도 해요. 불편하지만 모두가 어쩔 수 없지 지켜야 하는 부분들이죠. 지금 배우와 스태프들은 대부분 ‘금전적 이익’ 보다는 ‘무대에 서고 싶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 어떤 상황이 또 닥칠지 몰라 불안감을 안고 있는 것도 사실이고요. 그럼에도, 거리두기를 해서라도 공연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공연을 보러 와주시는 분들에게도 감사할 뿐입니다. 공연을 하는 입장에서 이 작품을 통해 위로를 주고 싶고, 이 시기를 잘 이겨내는 모습 또한 보여드리고 싶어요.”


‘고스트’는 원작 영화에서 보여줬던 영상 속 마법을 고스란히 무대 위에서 재현시킨다. 최첨단 기술로 살아 있는 사람에게서 영혼이 빠져나가는 모습이나, 지하철에서 두 영혼이 싸우는 모습 등을 완벽하게 그려내면서 ‘매지컬’(매직과 뮤지컬의 합성어)이라는 수식어까지 얻게 됐다.


“7년 전에 진짜 ‘매직’ 같은 순간도 있었어요. ‘고스트’를 공연하면서 어느 순간 관객석이 없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거든요. 오로지 이 공간에 샘으로서 살아가고 있는 듯한, 꿈같은 순간이었죠. 이 마법 같은 순간들이 제가 무대를 가장 사랑하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지금은 코로나19 백신이 있을 미래로 다녀올 수 있는 마법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하하”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