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秋 파주 간 날, 정치자금 카드는 아들 논산훈련소 인근에

송오미 기자
입력 2020.09.18 19:47 수정 2020.09.18 22:02

의원간담회 명목, 주유소·식당서 19만원 지출

秋, 논산 대신 당시 파주 제1포병여단 방문

허위신고시 3년 이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 벌금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17년 1월 3일 오후 경기도 파주의 한 포병부대를 방문해 다연장로켓인 ‘천무’ 장비를 살피던 중 탑승한 장병을 향해 두 팔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연합뉴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17년 1월 3일 오후 경기도 파주의 한 포병부대를 방문해 다연장로켓인 ‘천무’ 장비를 살피던 중 탑승한 장병을 향해 두 팔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아들 서 씨의 논산 육군훈련소 수료식날 인근 식당과 주유소 등에서 '의원간담회' 명목으로 정치자금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추 장관은 이날 논산이 아닌 다른 군부대를 방문해 허위로 정치자금 지출 내역을 신고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공개한 추 장관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부'를 보면 추 장관은 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7년 1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한 주유소에서 주유비로 5만원을 썼고, 인근 한 식당에서 14만원을 썼다. 식당에서 각각 4만640원과 9만9400원을 썼는데 모두 '의원간담회'명목으로 지출내역을 기록했다.


그러나 추 장관은 이날 서 씨의 논산훈련소 수료식에 참석하는 대신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제1포병여단을 방문해 장병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추 장관은 장병 격려사에서 "제 아들이 새내기 군인이 되려고 논산 훈련소에 입교해서 5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오늘 수료식을 한다"며 "아들을 보러가는 대신 여러분을 보러왔다. 아마 우리 아들도 눈물을 머금고 이해해줄 것 같다"고 밝혔다.


조 의원 측은 "추미애 장관이 '의원간담회'가 아닌데 만약에 허위로 신고했을 경우엔 '정치자금의 수입·지출 내역을 허위로 제출한 경우'에 해당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오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