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조상우 진땀 뺀 키움 내야, 이기고도 찜찜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8.15 20:28 수정 2020.08.15 20:28

9회말 수비서 실책 2개와 런다운 플레이 실수 범해

위력적인 마무리 조상우 호투로 인해 위기 탈출

가까스로 세이브를 올린 조상우. ⓒ 뉴시스가까스로 세이브를 올린 조상우. ⓒ 뉴시스

키움 히어로즈가 경기 막판 아쉬운 수비 실책을 잇따라 범하며 진땀승을 거뒀다.


키움은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이승호의 호투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뒀다.


롯데의 8월 상승세를 잠재우고 전날 패배를 설욕한 키움은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내면서 이날 LG에 패한 선두 NC와의 격차를 1.5게임차로 줄였다.


키움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사직 원정서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다소 찜찜함이 남았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선발로 나온 좌완 이승호가 7.2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타선도 2회와 3회 점수를 뽑고 9회초까지 3-0으로 앞서나가며 손쉽게 승리를 거두는 듯 보였다.


하지만 9회말이 문제였다. 석 점 차 리드를 안고 리그 최강 마무리 조상우가 아웃카운트 3개를 책임지기 위해 마운드에 올랐지만 이대호와 한동희에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무사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후 조상우는 마차도를 상대로 땅볼을 유도했지만 대수비로 투입된 3루수 김주형이 공을 제대로 포구하지 못해 타자 주자를 살려줬다. 결국 평범한 땅볼을 처리하지 못한 김주형의 실책으로 기록되면서 순식간에 무사 만루 위기 상황이 펼쳐졌다.


아쉬운 수비를 선보인 러셀. ⓒ 뉴시스아쉬운 수비를 선보인 러셀. ⓒ 뉴시스

그러나 리그 최강 마무리 조상우는 흔들림이 없었다. 강력한 구위를 앞세운 그는 안치홍을 삼구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민병헌을 1루수 땅볼을 잡아냈지만 또 다시 키움 내야가 말썽을 일으켰다. 민병헌을 1루에서 먼저 아웃시킨 뒤 2루로 뛰던 마차도를 잡기 위해 런다운 플레이를 펼쳤지만 아무도 2루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지 않으면서 주자를 살려줬다.


결국 경기가 끝나야 됐을 상황이 2사 2,3루로 돌변했다. 안타 하나면 동점을 허용할 수 있는 상황.


침착하게 투구를 이어나간 조상우는 대타 허일을 상대로 3루 방면 파울 플라이를 유도했지만 이번에는 믿었던 유격수 에디슨 러셀이 공을 제대로 포구해내지 못하면서 실책을 기록했다.


이미 끝났어야 됐을 경기는 키움 내야가 급격히 흔들리면서 롯데에 계속 기회를 안겼다. 다행히 조상우가 혼신의 투구로 허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가까스로 승리를 지켜냈다. 마지막 아웃 카운트가 올라가자 조상우는 깊은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승리를 거두긴 했으나 경기 막판 키움 내야의 수비 집중력은 손혁 감독의 애를 태우기 충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