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원희룡 "홍수에 보수·진보 없다…내가 대통령이었다면 전문가 의견 구했을 것"

최현욱 기자
입력 2020.08.11 14:48 수정 2020.08.11 14:49

"홍수 피해, 서로 탓하며 싸울 일 아니다

정치적 차이 접고 전문가 찾아 도움 청해야"

원희룡 제주지사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원희룡 제주지사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11일 전국적인 홍수 피해가 커지는 상황을 두고 여야를 막론한 초당적인 대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연 재해에 보수와 진보,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코로나19처럼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하는 것"이라며 "홍수 피해를 놓고 서로 탓하면서 싸울 일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가 대통령이었다면 '모든 정부가 자연 재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어떤 정치적 선입견이나 편견을 갖지 말고 어느 정권에서 일했던지 따지지 말고 최고 전문가에게 의견을 구해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코로나와 홍수 대응에 이념이 필요한 게 아니고, 정치적으로 싸울 일도 아니다"며 "정치적 차이를 접어 두고 대한민국 최고 전문가를 찾아 도움을 청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가 펴낸 '한국기후변화 평가보고서'에는 '최근 30년 동안 극한 강우 발생 횟수가 증가했다'고 진단한 후 '홍수 취약성이 증가하며, 소하천과 산지의 돌발홍수에 의한 취약성이 있다'며 산사태 재난을 예고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 지사는 "자연 재해와 같은 국가적 재난은 정치적 논리가 아니라 과학적 태도로 접근해야 한다"며 "남 탓을 버리고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수십 년 뒤 미래를 함께 대비해야 한다. 우리는 지금보다 더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