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국민은행, 리스크관리 체계 개편…고객자산 보호 강화

부광우 기자
입력 2020.08.11 11:45 수정 2020.08.11 11:45

KB국민은행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고객자산 리스크관리를 더욱 강화한다.ⓒKB국민은행KB국민은행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고객자산 리스크관리를 더욱 강화한다.ⓒ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고객자산 리스크관리를 더욱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국민은행은 펀드, 신탁 등의 고객자산에 대한 리스크관리 업무를 은행 고유자산 리스크를 담당하는 리스크관리부서로 이관했다. 또 은행고유자산 리스크관리 정책에 준하는 의사결정 협의체를 추가로 신설하는 등 고객자산에 대한 적극적 리스크관리와 더불어 은행의 고객자산관리 책임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투자 상품을 관리하던 금융투자상품본부에서 리스크관리를 수행해 왔다.


아울러 이번에 신설된 고객자산 리스크관리심의회와 고객자산 리스크관리협의회는 고객자산의 유형별 리스크관리 정책 및 절차를 심의한다. 유관부서장들의 심의 후 유관그룹 임원들의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결의되는 방식이다.


KB금융그룹은 소비자보호를 위한 제도적 인프라를 자체적으로 조성해 실질적인 금융소비자 권익 강화와 고객 신뢰도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에도 국민은행은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TFT를 구성해 소비자보호 강화를 추진했으며, 올해 초에는 금융소비자보호 업무를 총괄하는 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해 고객보호 업무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금융 및 계열사 모든 임직원이 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정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자산 보호를 위한 리스크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광우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