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내일날씨] 중부지방 밤까지 ‘물폭탄’…남부는 소강상태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8.08 16:26 수정 2020.08.08 16:27

전국 흐리고 대부분 지역 비소식

제주·남부지방 일부 열대야 현상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일요일인 9일은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밤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0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남부지방은 9일 낮부터 밤사이 비가 잠시 멈추고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서해5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영동·남부지방 50∼150㎜(많은 곳 250㎜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20∼60㎜(많은 곳 제주도산지 100㎜ 이상) 등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10일까지 낮 기온이 31도 이상으로 오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나타나는 곳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와 남부지방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와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는 9일까지 바람이 초속 8∼16m로 강하게 불겠다. 서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돌풍이 불거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2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1∼3m, 남해 1.5∼3m로 예보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