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전라선·장항선·경전선 일부 구간…광주역 열차 ‘운행 중단’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8.08 13:52 수정 2020.08.08 13:53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 모든 열차

정상화 시기 미정…7개 노선 철도 운행 중단

집중호우로 전라선 운행이 중단된 8일 한국철도(코레일) 관계자들이 침수된 동산∼전주 구간 선로를 보수하고 있다.ⓒ연합뉴스집중호우로 전라선 운행이 중단된 8일 한국철도(코레일) 관계자들이 침수된 동산∼전주 구간 선로를 보수하고 있다.ⓒ연합뉴스

호남지역 집중호우로 8일 전라선과 장항선, 경전선 일부 구간과 광주역의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전라선 동산∼전주 구간 선로 침수와 곡성∼압록역 구간 교량 수위 상승으로 오전 10시부터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KTX, 새마을, 무궁화호 등 모든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이에 따라 전라선 모든 열차는 용산역에서 익산역까지만 운행한다.


앞서 오전 6시 17분경에는 광주 동송정역 인근 월곡천교 수위가 높아져 광주선 광주역을 오가는 모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광주선 광주송정∼광주역 간 무궁화호 셔틀 열차 운행은 모두 중단됐고, ITX 새마을호는 시종착역을 광주역에서 광주송정역으로 변경했다.


무궁화호는 용산∼익산 구간만 운행하고 익산∼광주 간은 운행이 중단됐다.


전날 오후 11시 45분께는 충청지방 집중 호우로 장항선 웅천∼간치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며 이날 첫차부터 홍성∼익산 구간에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예정된 장항선 16개 열차 중 9개 열차가 용산∼홍성 구간을 운행하지만 7개 열차는 전 구간(용산∼익산) 운행이 중단됐다.


경전선은 전날 오후 3시 16분께 호남지방 집중 호우로 화순∼남평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며 일부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광주송정∼순천, 순천∼목포, 순천∼장성 간 등 3개 구간에서 5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지난 2일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운행이 중단된 태백선 전 구간과 영동선 일부 구간의 정상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충북선은 9월 이후 정상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