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AOA 출신 권민아, 지민 이어 설현‧찬미 저격…끝없는 ‘폭로ing’

류지윤 기자
입력 2020.08.06 14:24 수정 2020.08.06 14:24

권민아, AOAⓒ우리액터스, FNC엔터테인먼트권민아, AOAⓒ우리액터스, FNC엔터테인먼트

AOA 출신 권민아가 한때 같이 활동했던 멤버들을 향한 저격성 글을 또다시 게시했다. 한동안 폭로가 끝나지 않을 기세다. 특히 이번에는 한명한명 거론하며 자신의 감정을 전했다.


권민아는 6일 SNS에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을 했는지 물어보시거나 욕을 하시거나 해명을 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말해드리겠다. 제가 욕 먹을 행동 한 건 아닌거 같아서”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먼저 설현을 언급했다. "제가 신씨(지민) 언니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설현)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되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김씨 동생"이라며 찬미에 대해서는 "마지막 다같이 신지민 언니랑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 이라고 묻더라. 어리다 그 친구. 그래서 잔소리를 하든 뭘 하든 뒀고, 어린 거 알지만 도무지 그 소리는 뭔 소리인지 모르겠더라. 앞에서는 그 언니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저는 이런 모습 물론 어찌 보면 사회생활 하는 거지만 잘 못하는 저로써는 진정성이 없어 보였고 이해는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둘에 비해서는 유나나 혜정에 대해서는 일부 호감성 발언을 했다. 유나에 대해서는 "서 언니(유나)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다"라고 말했고 혜정에 대해서는 "신 친구(혜정)가 그나마 언니에게 '왜 기억을 못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며 저보고도 '사과 받을 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하더라"며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지"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누가 '방관자'라는 단어를 많이 쓰던데,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라며 자신이 멤버들은 언팔한 이유를 밝혔다.


앞서 권민아는 지민으로부터 오랫동안 괴롭힘을 당해왔고, 이로 인해 수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고백을 했다. 이후 지민은 그룹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지윤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