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특징주] 호텔신라, 2분기 손실폭 확대 여파에 약세

김민석 기자
입력 2020.08.03 09:22 수정 2020.08.03 09:23

2분기 영업손실, 당기순손실 기록하며 적자 전환…"향후 실적 방향 여전히 불확실"

호텔신라 주가 변동 추이 ⓒ한국거래소호텔신라 주가 변동 추이 ⓒ한국거래소

호텔신라가 2분기 적자 전환해 나타난 실적 악화의 영향으로 장 초반 약세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22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호텔신라는 전장보다 1000원(1.42%) 떨어진 6만9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호텔신라는 지난 달 31일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6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229억5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4% 줄었다. 또 677억3400만원의 당기순손실을 거두며 적자 전환했다.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저조한 제3자 반송 성과와 소형 따이공 회복에 따른 수수료 증가 때문에 실적이 악화됐다"며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라 객수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인천공항 임차 할인 4개월분인 약 560억원이 들어갔음에도 불구하고 큰 폭의 적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향후 실적 방향 여전히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