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7℃
박무
미세먼지 43

한영석 현대重 사장 "우리에게 닥친 현실 냉정…노사 한 곳 봐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7.31 16:30
  • 수정 2020.07.31 16:30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수주물량 급감…현실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봐야

사업분할로 재무구조 개선…대우조선 인수는 재도약 기회

2019년 임단협, 원칙 훼손않는 범위 내에서 타결 노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이 "미래를 위해 노사가 모두 한 곳을 바라보고 함께 달리자"고 31일 밝혔다.


한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현대중공업을 세계 1위의 조선회사로 더 오래, 더 굳건히 지켜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찾아온 기회를 제대로 살려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의 코로나 사태는 세계 경제를 공포와 혼돈 속으로 빠져들게 하고 있다"면서 "수주물량 급감으로 이미 그 충격이 시작됐으며 향후 그 영향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닥친 현실을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사장은 최근 몇 년간 경영위기 극복 경험에 대해 회고했다. 그는 2017년 4월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 분사 조치에 대해 2016년 채권단 자구계획안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한 사장은 "자구계획을 이행하지 못했다면 채권단의 여신(자금 대출) 축소와 RG(선박대금 지급보증) 발급 중단 등 현대중공업의 경영활동은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분할로 독립경영체제 구축 뿐 아니라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가져왔다고 언급했다. 실제 현대중공업의 차입금은 사업분할 이전 8조2000억원에서 사업분할 이후 4조8000억원으로 약 41.5% 감소했으며 부채비율도 100% 미만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 인수도 현대중공업 재도약을 위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대우조선 인수를 위해서는 중간지주회사 설립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간지주회사 없이 현대중공업이 직접 인수해 지배구조상 모자(母子) 관계가 될 경우, 두 회사 모두 위험해질 수 있기 때문에 중간지주사 설립은 최선의 방안이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한 사장은 2019년 임금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한 사장은 "휴가 이전 2019년 임금협상이라도 타결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결과를 만들지 못한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휴가 이후 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