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임원 영입…미래 원천 기술 강화

조인영 기자
입력 2020.07.27 10:48 수정 2020.07.27 10:48

브리지스톤 중앙연구소장 출신 모리타 코이치’ 영입

넥센타이어 모리타 코이치 BG장ⓒ넥센타이어넥센타이어 모리타 코이치 BG장ⓒ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브리지스톤 출신 외국인을 임원으로 영입하며 미래 원천 기술 강화를 위해 나선다.


넥센타이어는 일본 브리지스톤의 중앙연구소장(Central Research)을 지낸 모리타 코이치를 ‘미래기술연구소’소장으로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모리타 코이치 BG(Business Group)장은 ‘브리지스톤’에서 타이어 재료개발부 유닛 리더와 연구1부장을 거쳐, 중앙연구소장, 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30년간 ‘브리지스톤’에서 근무했다.


브리지스톤 근무 당시 ‘변성 폴리머를 이용한 재료 나노 기술 제어 및 타이어 개발’로 일본 ‘문부과학대신 표창 과학기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는 타이어 분야에서 오랜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가진 이번 임원 영입을 계기로 재료 개발과 선행 연구를 중심으로 한 미래 핵심 원천 기술 확보를 통해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로 촉발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대두되는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 기술을 선도해 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 출신의 마이클 하우프트BS(프리미엄OE Business Sector)장에 이어 이번에 모리타 코이치 BG장을 영입하며, 글로벌 핵심 인재 영입을 통해 급변하는 카 메이커에 적극 대응 함은 물론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R&D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넥센타이어는 유럽 및 미국 R&D센터의 신축 확장을 비롯해 서울 마곡지구에 기술개발 연구소인 '더 넥센유니버시티(THE NEXEN univerCITY)'를 오픈하는 등 연구개발 조직 내의 새로운 변화와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영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