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김호중 팬미팅, 송파구 ‘집행금지 명령’에 결국 장소·일정 변경 결정

박정선 기자
입력 2020.07.27 09:55 수정 2020.07.27 09:56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바로티’ 김호중이 첫 단독 팬미팅 일정을 변경한다.


27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의 일정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 측은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우리家 처음으로’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송파구의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 공고’에 따라 대책회의를 가진 바 있다.


그 결과 김호중의 소속사는 일시 및 장소, 티켓 오픈 일자를 변경하고 안정적이고 모범적인 공연으로 팬들을 만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소속사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정부 방역 지침에 따른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준수하여 안전하게 팬들과 소통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호중의 변경된 팬미팅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