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동국제강, 17억 규모 재난극복지원금 지급

조인영 기자
입력 2020.06.26 16:57 수정 2020.06.26 16:58

'2020년도 단체협약 조인식' 개최…직급체계 개편 등 합의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오른쪽) 과 박상규 노조위원장이 합의서를 들고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동국제강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오른쪽) 과 박상규 노조위원장이 합의서를 들고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동국제강

동국제강은 노사가 26일 인천공장에서 ‘2020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체결하고, 직급체계 개편 등 인사제도 개선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동국제강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력사 직원을 포함한 전 임직원들에게 17억원 상당의 '코로나19 위기 재난극복 지원금'을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서울, 인천, 부산, 포항, 당진 등 전국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동국제강은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힘을 보태고,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동참하고자 재난극복 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몹시 힘들고 어려운 상황을 묵묵히 견디고 계신 사업장 인근의 모든 소상공인 분들에게 이번 재난극복 지원금이 작은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국제강 노사는 지난 2월 3일 임금협약에 이어 올해 임단협을 조기 마무리 하면서 1994년 항구적 무파업선언 이후 평화적인 노사관계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철강업계 최초로 월 1회 재택근무를 정례화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영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