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사이코지만 괜찮아' 오늘 첫 방송…관전 포인트 셋

이한철 기자
입력 2020.06.20 11:25 수정 2020.06.20 11:25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 컷. ⓒ tvN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20일 오후 9시 베일을 벗는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수현·서예지·오정세·박규영과 어우러질 감각적인 연출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 김수현(문강태 역)의 컴백 소식만으로 열띤 화제를 모은데 이어 압도적인 존재감의 서예지(고문영 역), 믿고 보는 흥행 요정 오정세(문상태 역), 현실 연기로 공감을 이끌어내는 배우 박규영(남주리 역)까지 네 배우의 조합만으로도 이미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질투의 화신', '남자친구' 등으로 디테일 장인으로 불리는 박신우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센스를 비롯해 화려한 미술 장치로 다채로운 볼거리가 더해진다. 첫 회부터 흠뻑 빠져들게 할 조용 작가의 탄탄한 필력 역시 네 배우의 열연과 시너지를 예고, 이렇게 완성된 '괜찮은' 라인업이 어떤 색깔의 재미를 선보일지 궁금해진다.


성처를 치유해줄 따스한 위로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이미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듯 정상과 비정상이 구분되지 않는 현대의 지친 삶 속 '조금 다른' 사람들에게 "당신은 당신으로 충분히 괜찮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극 중 결핍과 상처투성이인 주인공들이 서로의 온기로 치유되고 성장하는 과정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도 따스한 위로를 전하는 것.


꿈도 희망도 없이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 반사회적 인격성향을 가진 동화작가 고문영,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져 자신만의 세계에 있는 문상태(오정세 분), 지극히 현실적인 마음을 가진 남주리(박규영 분)까지 과연 네 인물이 어떻게 만나 서로의 빈 공간을 채워주고 변화하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설레는 로맨스부터 가슴 따뜻한 브로맨스까지


김수현과 서예지는 비주얼부터 연기 합까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케미를 자랑한다. 눈빛만으로도 서사를 담아내는 김수현과 치명적인 매력을 보여줄 서예지, 두 사람의 달콤 살벌한 로맨스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문상태, 문강태 형제로 분하는 '태태 브라더스' 오정세와 김수현의 브로맨스 역시 관전 포인트. 두 사람은 보고 있으면 가슴이 몽글몽글해지는 따스함은 물론 때로는 안쓰럽고 때로는 뜻밖의 귀여운 웃음까지 유발하는 다채로운 형제 케미가 기다려지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철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