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3244 명
격리해제
11970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4012 명
30.1℃
맑음
미세먼지 48

‘커피부터 햄버거, 간식까지’…코로나가 불러온 ‘구독경제’ 열풍

  • [데일리안] 입력 2020.06.06 06:00
  • 수정 2020.06.06 04:20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물류 혁신과 포장 기술 발달로 정기 구독의 한계 사라져

정기 구독 서비스, 개인 소비자 외에도 기업까지 이용 고객 확장 중

ⓒ스프링온워드ⓒ스프링온워드

식음료 업계에 ‘구독경제’ 열풍이 거세다. 구독경제는 일정액을 내면 사용자가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공급자가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신개념 유통 서비스를 말한다. 과거에도 우유나 신문처럼 정기 구독 서비스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보고, 먹고, 읽고, 쓰는 주변의 생활용품들로 그 품목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구독경제는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소비와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총족시키며 일상생활은 물론 침체된 소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식음료업계는 구독 가능한 품목이 생필품인 생수부터 커피, 술, 과일 등 업종 확대는 물론 일반 소비자(B2C)를 넘어 기업 고객(B2C)을 위한 구독 서비스로 서비스 영역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커피, 간식도 구독 서비스가 대세, 가격은 낮추고 만족도는 높이고


사내 직원들의 복지 혜택으로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국내 모바일 카페 플랫폼 원두를 운영하는 스프링온워드는 매월 정기적으로 국내 유명 바리스타가 직접 로스팅한 원두를 정기 배송해주는 원두데일리(ONEDO DAILY)를 선보이고 있다.


스프링온워드 관계자에 따르면, “커피는 오피스 복지 아이템으로 꾸준히 각광받고 있다”며 “현재는 기업 고객(B2B) 대상으로 원두데일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개인 고객들의 문의도 꾸준히 들어오고 있어 조만간 일반 고객(B2C)들에게도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두데일리의 가장 큰 장점은 커피렉, 커피그래피티, 스탠딩커피, 땡큐로스터스 등 국내 유명 카페를 운영하는 바리스타가 직접 로스팅한 독창적인 원두를 알뜰한 가격에 맛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회사에서 5kg 원두를 신청할 경우 커피 한 잔을 500원에 마실 수 있으며,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잔 당 단가가 낮아진다. 여기에 전자동 고급 커피 머신 무료 설치는 물론 전문가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기기 케어, 세척까지 도와줘 유지 관리에 대한 부담도 줄여주고 있다.


스낵24를 운영하는 위펀은 LG그룹, 현대자동차, 카카오계열사 등에 간식 정기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낵 24는 납품 전 설문을 통해 직원들의 취향을 파악하고 입맛에 맞는 간식을 골라 진열해 주며, 외면 받는 품목은 다른 간식으로 대체해주기도 한다. 이렇게 제공하는 간식들은 편의점에서 낱개로 살 때보다 약 20% 이상 저렴한 편이라는 게 회사 관계자의 말이다.


위펀은 간식에 이어 샌드위치, 컵과일, 샐러드 등 조식 서비스도 선보이고 있다.


육류, 과일 신선식품도 정기 구독으로 한 번에 끝


물류 혁신, 포장 기술의 발달로 정기 배송 품목의 한계가 사라지고 있다. 육류 배송이 대표적이다. 두지포크의 경우 냉동이 아닌 산소 포장으로 신선도를 유지하면서도 유용 미생물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여 항체 형성률을 높이고 불포화지방산, 오메가3, 리놀렌산 등이 증가된 돼지고기를 매월 구독 서비스 형태로 배달하고 있다.


끼니를 제대로 챙기기 바쁜 직장인이나 자취생들을 위한 제철과일 정기 구독도 있다.


이리와 과일은 당일 시장에서 구매한 신선한 제철 과일들을 제공한다. 싱글 박스만 주문해도 여섯 가지 과일이 담겨 있어 알찬 구성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과일마다 소량씩 소분돼 신선한 상태로 오래 먹을 수 있다.


주류 및 프랜차이즈 업계도 구독 서비스로 불황 타개


코로나19로 외식이 줄어들자 주류와 프랜차이즈 업계도 구독 경제를 통해 지속적인 고객 확보에 힘쓰고 있다.


버거킹은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월 정액 구독 서비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매월 5000원 미만의 구독료를 내면 특정 버거를 주 1회 총 4번 제공하는데, 햄버거 한 개 가격이 1000원대인 셈으로 평소보다 한층 저렴한 가격으로 맛 볼 수 있다. 현재는 구독이 가능한 버거 종류가 한정돼 있지만 점차 구독이 가능한 버거 종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배상면주가도 홈술닷컴을 통해 정기구독을 신청하면 막걸리를 정기 배송해준다. 3가지 종류의 막걸리를 1주, 2주, 4주로 나눠 배송 주기를 신청할 수 있으며, 녹두전이나 김치전과 같은 전 종류의 가정간편식(HRM) 안주류도 함께 맛 볼 수 있어 1인 가구나 홈술족들에게 인기다.


식품업계 정기구독 서비스는 더 다양하다. 일화는 공식 온라인몰 일화몰을 통해 생수 및 탄산수를 정기적으로 배송하고 있으며, 한국야쿠르트 밀키트 브랜드 잇츠온, 혈당 조절 및 어르신들을 위한 식단을 제공하는 그리팅몰 등이 국내 구독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