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612 명
격리해제
12396 명
사망
291 명
검사진행
23404 명
24.5℃
맑음
미세먼지 28

함소원이 끌고 홍현희-제이쓴이 밀었다… 100회 특집 '아내의 맛', 시청률 8.2%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0:10
  • 수정 2020.06.03 10:12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아내의 맛' 방송캡처

TV조선 '아내의 맛'이 100회 특집에서 대한민국 대표 예능다운 '축제의 맛'을 선보였다.


3일 TV조선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0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2%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희쓴 부부의 '금 나와라 뚝딱', 함소원 박명수의 '트로트 신인 데뷔', 정동원-임도형의 '10대들의 상부상조', 100회 특집 '아내의 맛 어워즈' 등이 담겼다.


홍현희-제이쓴은 나만의 숨겨진 여행지를 찾기 위해 캠핑카를 빌려 강원도 영월로 떠났고, 힐링 데이트를 즐겼다. '아내의 맛 어워즈’에서 첫 무대를 가진 함소원은 성공적인 트로트 데뷔를 치렀다. '트롯 대세' 정동원과 '트롯둥이' 임도형은 서울의 한 합주실에서 오랜만에 재회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100회 특집 '아내의 맛 어워즈'가 진행됐다. '상상 그 이상'은 홍현희, '애교가 일상'은 장영란-한창 부부, '노력이 가상'은 정준호, '따놓은 당상'은 함소원이 각각 받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