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04 명
격리해제
11684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19782 명
29.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7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등 17곳 2주간 문 닫는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9 17:00
  • 수정 2020.05.29 17:01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서울문화재단 본관. ⓒ 서울문화재단서울문화재단 본관. ⓒ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이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권고'에 따라 29일 오후 6시부터 내달 14일까지 운영 중인 공간 중 총 17곳을 임시 휴관키로 했다.


서울문화재단이 휴관을 결정한 공간은 서울문화재단 본관을 비롯해 남산예술센터, 삼일로창고극장, 남산창작센터, 서울연극센터, 서교예술실험센터,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 연희문학창작촌, 문래예술공장, 서울무용센터, 잠실창작스튜디오, 서울예술치유허브,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청(구 동숭아트센터) 등이다.


또한 전 직원의 근무시간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로 조정하고 직장 내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제 역시 이어간다고 밝혔다. 수도권 거주 직원들의 경우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하고 퇴근 후 바로 귀가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등 정부의 강화된 방역 조치에 동참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재단이 운영하는 공간 대부분이 서울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인 만큼 정부의 고강도 방역지침을 수용해 긴급히 휴관하게 됐다"며 " 서울시민이 안전한 환경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휴관 기간에도 재단이 운영하는 시설의 방역과 위생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