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코로나19] 인삼 등 건강기능식품 지원…수출지원단 구성

이소희 기자
입력 2020.05.24 11:00 수정 2020.05.24 10:57

민·관 합동, 일본·미국 시장 중심 과학적 근거 구축 추진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능성식품 시장이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식품업계의 기능성식품 수출에 대한 수요도 높은 상황으로, 식품수출·제조업체 1400개사를 대상으로 수요를 파악한 결과, 기능성식품 수출 의향이 있다고 밝힌 업체는 80%, 관련 지원사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업체 수는 90%에 달했다.


이 같은 기회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능성 식품업계는 과학적인 근거자료 부족과 해외제도 등록에 필요한 정보 부족 등으로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로 성장이 기대되는 해외 기능성식품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기능성식품 수출지원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단기적으로는 수출 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과학적 근거 마련과 정보조사 등을 추진한다.


특히 인삼류에 대해 중국과 일본 등 주력시장 온라인몰 신규 입점을 지원하고, 베트남 등 신 시장에서 온·오프라인 소비자 판촉과 우수성 홍보 등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해외시장에서 기능성을 제품에 표시할 수 있도록 인삼·누에(곤충식품)와 각종 기능성 성분에 대해 과학적 근거 구축도 지원한다.


또한 국내·외 기존 연구 결과들을 최대한 활용하고, 현지에서 관련 임상시험을 추진해 해당국이 요구하는 기준에 맞춘 과학적 근거자료를 만들고 업계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농식품부

이를 위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전담팀(수출환경대응 TF)을 구성, 수출업계 상담과 기능성식품 표시제도 등록에 필요한 서류 절차 등을 지원한다.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미국·일본·EU의 기능성식품 제도·정책에 대한 정보를 심층 조사해 수출업계에 공유하고 현지 전문기관의 자문도 받도록 돕는다.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세계 건강기능식품 시장 성장이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일본과 미국 등 건강기능식품이 발달한 시장에 우리 농식품이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 제도등록부터 마케팅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희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