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통합당, 윤미향 사퇴 촉구…"국민 분노 임계치 넘어"

최현욱 기자
입력 2020.05.22 13:29 수정 2020.05.22 14:02

"눈만 뜨면 새로운 의혹들…즉각 사퇴해야

피해 할머니들 후원금으로 탈북자들에 월북 권유해

용서 빈다고 해결될 일 아냐…국민 속을 만큼 속아

할머니들 상처와 국민들 눈물의 의미 더럽히지 말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자료사진) ⓒ뉴시스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자료사진)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이사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윤 당선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눈만 뜨면 새로운 의혹들이다. 윤 당선자는 진정으로 사퇴하고 싶다면 즉각 사퇴하라"고 언급했다.


황 부대변인은 "윤 당선자 부부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으로 탈북자들에게 월북을 회유했다는 증언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서 원로들의 입장문이라며 발표했던 내용조차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도대체 언제까지 국민들이 시민단체의 오만과 기만적 행위를 지켜봐야 하는가"라고 규탄했다.


이어 황 부대변인은 "도대체 언제까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잊고 싶은 아픈 기억을 끄집어내야 하는가"라며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빈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국민의 분노는 이미 임계치를 넘어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의미를 손상시키는 각종 비리와 사욕, 뒤이은 부실한 해명과 입장 번복은 여기까지여야 한다"며 "'30년간 속을 만큼 속았고 이용당 할 만큼 당했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말처럼 국민도 속을 만큼 속았다. 더 이상 할머니들의 상처와 국민들이 흘린 눈물의 의미를 더럽히지 말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황 부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께 원죄를 안은 채로 21대 국회를 시작할 수는 없다"며 "한시라도 빨리 사퇴하는 것이 21대 국회에 대한 민심을 받아들이는 첫걸음"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