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7.1℃
맑음
미세먼지 10

'고3·중3' 5월 개학 현실화되나…교육부, 시기·방법 등 내일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20.04.27 20:42
  • 수정 2020.04.27 20:42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내일 등교 개학 시기·방법 논의…11일 또는 14일, 18일 예상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전국 시·도 교육청 교육감들이 내일(28일) 만나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집중 논의한다. ⓒ데일리안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전국 시·도 교육청 교육감들이 내일(28일) 만나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집중 논의한다. ⓒ데일리안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전국 시·도 교육청 교육감들이 내일(28일) 만나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집중 논의한다.


교육부는 27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2시 전국 시·도 교육감과 영상 회의를 열어 등교 개학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교육감들로부터 학생들을 언제부터 등교시키면 좋을지, 등교시킨다면 학년별·학교별 순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등교 개학 시 우려되는 점은 무엇인지 등을 청취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등교 개학 시기·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이번 주 시·도 교육감과 교원·학부모 등 교육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에 나선다.


이어 교육부는 다음 달 2∼5일 사이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방역 체계로 전환하는지 등을 최종 고려해 등교 시기·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교육부의 등교 관련 발표 시점은 5월 3∼5일 안팎으로 예상된다.


등교 개학의 시작 시점은 5월 11일 또는 14일, 18일 등으로 점쳐지고 있다. 가장 먼저 고3·중3 등 고학년부터 각 학년 별로 순차적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5월 3∼5일쯤 등교 방안을 발표한 후 학교 현장에서 준비할 시간을 최소 일주일은 주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개학에) 적어도 일주일의 준비 기간은 필요하다는 것이 현장 의견”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