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코로나19] 기업은행-한국가스공사, 피해 기업 지원 '맞손'

부광우 기자
입력 2020.04.24 15:50 수정 2020.04.24 15:50

채희봉(왼쪽)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4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IBK기업은행채희봉(왼쪽)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4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24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기업은행은 한국가스공사가 예탁한 200억원을 재원으로 4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동반성장 협력대출을 지원한다. 대출대상은 대구·경북 지역에 소재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이나 일자리 창출 기업이다. 대출한도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은 최대 2억원, 일자리 창출 기업은 최대 5억원이다. 기업은행은 이들 기업에 0.92%포인트의 대출 금리를 자동 감면하고,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추가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소재 소상공인과 일자리 창출 기업에 도움이 되고 국가적 위기 극복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광우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