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38 명
격리해제
12065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3527 명
24.2℃
실 비
미세먼지 18

[총선2020] 통합당 차기 당권주자, 출구조사서 희비 엇갈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4.15 19:58
  • 수정 2020.04.15 21:21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심재철·나경원·신상진·정우택 고전

정진석·조경태·주호영은 승리 예상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개표가 시작된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 마련된 미래통합당 개표상황실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등이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개표가 시작된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 마련된 미래통합당 개표상황실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등이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총선 이후 미래통합당의 차기 당권주자로 물망에 올라 있는 4~5선 후보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15일 오후 6시 15분에 발표된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먼저 통합당의 현재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심재철 후보가 경기 안양동안을 지역구에서 45.1%로, 50.6%의 득표율을 얻을 것으로 예측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뒤지는 것으로 전망됐다.


심 원내대표의 전임이었던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서울 동작을에서 43.2%를 얻는데 그치며, 54.0%를 얻을 것으로 전망된 이수진 민주당 후보에 밀렸다.


역시 20대 국회에서 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를 역임했던 정우택 통합당 후보도 충북 청주흥덕에서 43.8%로 예측돼 도종환 민주당 후보(55.3%)에 밀리고 있다.


신상진 경기 성남중원 후보도 41.7%로 55.0%를 획득한 윤영찬 후보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정진석 통합당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는 52.5%를 얻어 42.9%에 그친 박수현 민주당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사하을의 조경태 통합당 후보 또한 56.8%로 이상호 민주당 후보(40.5%)를 여유 있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김부겸 민주당 후보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대구 수성갑에서는 61.2%를 얻은 주호영 통합당 후보가 37.8%에 그친 김 후보에 압승을 거둘 것으로 에상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