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한국콜마, 화장품 원료 국산화 앞장… 자생식물 소재 개발

이은정 기자
입력 2020.04.14 17:35 수정 2020.04.14 17:35

한국콜마는 국내 대부분 지역에서 자생하는 별꽃, 해바라기, 월귤의 추출물에서 노화를 예방하고 피부를 보호하는 성분을 개발해 특허로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콜마한국콜마는 국내 대부분 지역에서 자생하는 별꽃, 해바라기, 월귤의 추출물에서 노화를 예방하고 피부를 보호하는 성분을 개발해 특허로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콜마

한국콜마는 국내 대부분 지역에서 자생하는 별꽃, 해바라기, 월귤의 추출물에서 노화를 예방하고 피부를 보호하는 성분을 개발해 특허로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콜마는 지난해 3월에도 국내 수생식물 어리연꽃과 낙지다리에서 노화방지 성분을 발견해 소재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에는 또 다른 국내 자생식물인 별꽃, 해바라기, 월귤 성분을 활용한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별꽃과 해바라기, 월귤 성분에는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콜라겐 분해효소 생성을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각각의 효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배율로의 혼합이 필수인데 이 과정이 어려워 사실상 소재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한국콜마는 이를 위해 오랫동안 쌓아온 연구 노하우로 지난 해 연구를 시작해 1년만에 배합에 성공하고 화장품에 적용할 수 있는 소재로 만들었다. 이 소재로 TV, 스마트폰 등에서 흘러나오는 블루라이트와 햇볕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뿐만 아니라 유전자 발현을 도와 피부재생 효과도 볼 수 있다.


특히 식물 자체에 독성이 없어 피부세포에 순하게 작용해 스킨케어, 퍼스널케어 등 화장품 전제형에 활용할 수 있다.


김진영 한국콜마 융합기술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이번 개발로 국내 자생식물에 대한 활용도를 끌어 올리고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자생식물을 바탕으로 근본적인 노화방지 성분을 찾아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