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카드뉴스] 4·15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 날, 천만 명 돌파한 최종투표율은?

이지희 기자
입력 2020.04.11 20:45 수정 2020.04.11 20:46

ⓒ데일리안 박진희 디자이너ⓒ데일리안 박진희 디자이너

제 21대 총선 사전투표가 첫 날에 이어 마지막 날인 오늘도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사전투표율 26.69%로 마감됐다고 밝혔다. 총 선거인 4,399만 4,247명 중 1,174만 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사전투표율인 12.19%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로,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데일리안 박진희 디자이너ⓒ데일리안 박진희 디자이너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35.77%,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23.56%다. 서울은 27.29% 사전투표율을 보였다.


이날 오후 4시에는 사전투표율이 23.46%로 집계되며 선거인 총 4399만4247명 중 1032만928명, 즉 천만 명이 넘게 참여한 것으로 나타나 역대 최고기록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본투표는 나흘 뒤인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4,330개 투표소에서 이뤄진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희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