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190 명
격리해제
10213 명
사망
266 명
검사진행
20333 명
14.8℃
박무
미세먼지 32

[코로나19] 外人 주식투자 이탈 러시…한 달 새 110억달러↓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2:00
  • 수정 2020.04.10 09:49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국내 증권 시장에서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이 한 달 만에 110억달러 넘게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국내 증권 시장에서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이 한 달 만에 110억달러 넘게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국내 증권 시장에서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이 한 달 만에 110억달러 넘게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여파에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 달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은 110억4000만달러 순유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외국인 주식투자는 두 달째 순유출을 이어가게 됐다. 지난 2월에도 외국인 주식투자는 26억6000만달러 순유출을 기록했다.


반면 외국인 채권자금은 지난 달 36억6000만달러 순유입했다. 이에 따라 주식과 채권을 합한 전체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은 73억7000만달러 순유출을 나타냈다.


한은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등의 영향으로 민간자금을 중심으로 외국인 주식자금이 큰 폭의 순유출을 보였다고 전했다. 채권자금은 차익거래유인 확대 등으로 유입됐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원/달러 환율은 올해 3월 중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와 미 달러화 수요 급증 등으로 대폭 상승했다가 미 연방준비제도와의 통화스왑 체결 발표, 주요국 정책대응 등으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이번 달 8일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220.9원으로 지난 3월 말(1217.4원)보다 3.5원 올랐다.


지난 달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13.8원으로 전월(5.1원)보다 크게 확대됐다. 일일 환율이 월평균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었는지 보여주는 기간 중 표준편차 역시 27.1원으로 한 달 전(13.7원)보다 커졌다.


지난 달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월평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43으로 전월(26)보다 높아졌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이다. CDS 프리미엄 상승은 채권 발행기관의 부도 위험이 높아져 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의미다.


한편, 올해 1분기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70억5000만달러로 전 분기(259억달러)보다 11억5000만달러 늘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