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17.8℃
구름조금
미세먼지 38

[총선2020] 황교안, 차명진 막말 논란에 전격 사과…"매우 부적절…죄송하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4.08 22:49
  • 수정 2020.04.08 22:4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차명진·김대호 연일 막말 논란에 전격 사과

"어떤 설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릇된 인식

고통느끼셨을 당사자들께 사과…다시는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할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8일 통합당 소속 후보들의 연이은 막말 논란에 대해 전격 사과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어제 오늘 많은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특히 차명진 후보의 발언은 어떤 설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릇된 인식이라는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 대표는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당사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모든 언행을 되돌아보고 진심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더욱 잘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기 부천시병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는 같은 날 방송된 후보자 토론회에 출연해 과거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 논란에 대해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라며 'ㅇㅇㅇ"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전날에는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가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11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차명진 후보와 김대호 후보를 제명할 전망이다. 제명이 확정될 경우, 두 후보는 후보직을 박탈당하고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