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20.1℃
튼구름
미세먼지 34

철도공단, 철도건설 ‘적정 사업기간’ 마련…“품질‧안전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4.08 16:15
  • 수정 2020.04.08 16:16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건설 공사를 시행하는 과정에서 완벽한 품질을 확보하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적정 사업기간’ 확보방안을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공단은 최근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되고,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강화 및 미세먼지와 폭염 등 기후변화 요인이 증가하면서 기존 사업기간 산정방식을 재검토하게 됐다.


공단은 운행선 인접공사 등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근로자의 야간작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월간 작업일수도 25일에서 22일로 단축해 근로자 삶의 질을 개선하고 안전사고 예방 및 철도시설물 품질도 강화했다.


특히 공사기간 산정 시 ‘공정관리 전문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체계적인 공정계획을 수립하고, 계획과 실제 시공조건이 다를 경우 계약기간 및 금액을 조정할 수 있도록 제도화해 건설분쟁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 방안도 마련했다.


공단은 올해 상반기 중에 전문가 자문을 거쳐 ‘철도공사 수량 및 단가산출’ 관련 규정을 개정하여 호남고속철도 2단계 실시설계부터 적용하고 향후 철도건설현장 전체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그동안 관행적으로 이뤄졌던 사업기간 산정방식에서 벗어나 합리적으로 공사기간을 산정해 완벽한 철도 품질을 확보하고 사업도 적기에 개통함으로써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