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통합당 공천 위기 신호? '원칙론'으로 돌파한다

최현욱 기자
입력 2020.03.03 06:00 수정 2020.03.03 10:10

공천 작업 진행될수록 일각서 "특정 계파 챙긴다" 비토 목소리

김순례, 신라시대 신분제인 '골품제' 거론하며 불만 토로 하기도

공관위·당 지도부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다. 원칙대로" 강조

배현진 공천 확정으로 '특정 계파 편향' 논란 결자해지 평가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대구지역 공천 면접이 실시되는 2일 국회에 마련된 공천면접장으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대구지역 공천 면접이 실시되는 2일 국회에 마련된 공천면접장으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의 공천 작업이 속도를 더해갈수록 조금씩 균열이 생겨나기 시작하는 모양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흔들리지 않는 원칙론을 통해 이를 돌파해 나갈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2일 저녁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서울 8개 지역구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며 서울 송파을 지역에 배현진 전 송파을 당협위원장을 공천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는 김 위원장의 이러한 결정이 일각에서 제기됐던 공관위에 대한 우려를 일정 부분 불식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초 공관위가 송파을 지역구에서 지난 2년간 당협위원장으로서 지역구 관리에 매진하며 출마를 준비했던 배 전 위원장 대신 보수통합 과정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대변인을 지냈던 김은혜 후보자를 전략공천하려 한다는 소문이 불거졌던 탓이다.


이를 두고 "특정 계파 차별은 절대 없다"던 원칙 강조에도 불구하고 공관위가 보수통합 과정에서 함께 했던 제반 세력 인사들에게는 후한 점수를 주고, 기존 자유한국당 출신 인사들을 역차별 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배 전 위원장과 지역구 관리를 함께 했던 송파을 지역의 전현직 시·구의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 배현진 전 위원장은 2년 전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위장평화 북풍바람으로 억울하게 낙선하고도 변함없이 지역의 현장을 누비며 무너져버린 당협을 재건시켜왔다"라며 "이런 인재를 납득할만한 이유 없이 배제시킨다면 지역 시·구의원을 비롯한 당원 일동은 중앙당의 일방적인 결정에 강력히 저항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순례 최고위원도 같은 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관위가 '특정 계파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에 관여한 외부 인사들이 마치 성골·진골인 것 마냥 행세를 하고, 그동안 아스팔트 광장의 집회를 통해 그 모든 것을 헌신하며 당을 지켜왔던 사람들은 6두품·하호처럼 내쳐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경기 성남 분당을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는 과거 5·18 발언을 문제 삼아 컷오프시킨 상태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 후 "배 전 위원장이 본래대로 지난 2년 동안 고생하면서 일궈놓은 곳에서 하는 것이 훨씬 경쟁력 있고, 승리하는 지층을 훨씬 높게 쌓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결정 배경을 밝혔다.


김순례 위원의 비판에 대해선 "일일히 답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공천이 참 어렵다고 느끼는 게 다섯 사람이 신청해도 한 사람에게 줘야 하는 것 아닌가, 떨어진 사람은 상당히 서운하고 당에 할 말이 있을 것이다. 그만큼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있고 다섯 사람 중 한 사람만 되는 건데 공천 안 받은 분들을 어떻게 다 만족시키나, 다만 거듭 강조하는 것은 나를 비롯한 공관위의 그 누구도 자기 몫을 챙기려고 한다든지 계파를 챙기려고 하는 것은 전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공관위에 전폭적인 신뢰를 표하며 힘을 실어줬다.


황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는 공관위대로 나름대로의 기준을 가지고 노력하고 있지만 그 모든 것을이 모든 분들을 만족시킬 수는 없을 것이다. 결정에 대해 문제가 있는 부분들은 여러 가지 다시 검토하는 절차들이 있으니까 그런 절차를 밟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 최고위 차원에서 공관위 결정에 개입할 가능성에 대해 질문을 받자 "그런 가능성을 전제로 얘기할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통합당은 배 전 위원장과 함께 서울 서초갑에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공천했고, 서울 은평을에 허용석 전 관세청장, 영등포갑에 문병호 전 국회의원, 강동갑에 이수희 변호사(법무법인 한별), 강동을에 이재영 전 의원이 각각 공천했다.


마포을(김성동, 김철)과 강서병(김철근, 이종철)은 경선 지역으로 분류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