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7.8℃
튼구름
미세먼지 27

[연비제의 역습] 비중 커진 비례대표, 공천 잡음 우려 목소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3.01 05:30
  • 수정 2020.03.01 08:09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에 37명 후보자 몰려

과열 조짐 보이자 기탁금 대폭 인상…논란

민생당, 공관위 구성 전부터 '계파 공천' 우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군소정당의 의석수 확보 가능성이 커졌다. 이들은 정당 득표에 따른 비례대표 의석 확보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하지만 비례대표의 중요성과 비중이 커진 만큼, 향후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됐던 정의당은 당내 비례대표 경선에 총 37석의 후보가 등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12명만이 비례대표 후보로 등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당내 경쟁이 치열해졌음을 알 수 있다.


앞서 정의당은 비례대표 공천 경쟁이 과열될 조짐을 보이자, 비례대표 공천 신청자의 '당내 기탁금'을 현행 5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대폭 인상하기도 했다. 무려 7배 상향 조정한 것이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공천 장사를 하려는 게 아니냐", "정치 신인들에게는 경선에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른바 '전두환 저격수'로 주목 받았던 임한솔 전 부대표의 탈당 및 제명 사태도 비례대표를 둘러싼 당의 내홍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서대문구 의원직을 겸임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을 추적해오던 임 전 부대표는 전국적 인지도가 쌓이자 구의원직을 사퇴하고 총선 비례대표 출마를 전격 결행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가 불허하자 반발한 임 전 부대표는 지난달 17일 결국 탈당했다.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성엽, 김정화, 박주현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성엽, 김정화, 박주현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지난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정당합당등록 공고를 받은 민생당은 아직 당내 선거대책위원회나 공천관리위원회를 꾸리지 않았다. 그런데도 벌써부터 나눠먹기식 공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민생당은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통합하고 각당 대표가 추천한 대리인이 민생당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특수성 때문에 다른 정당보다 공천 잡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민생당 한 관계자는 "이미 누가 누구를 비례대표로 공천키로 했다는 이야기가 파다하다"며 "비례대표 선출은 마땅히 민주적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각당 대표들이 추천하게 될 공심위원들조차 대표들이 추천하는 비례대표 후보자를 공천하기 위한 들러리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지역구 후보자 공천 포기를 선언하며 비례 전문을 표방한 정당도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구에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보내는 것보다 비례대표를 어떻게 배분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만 보여준다면 정당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