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0.5℃
온흐림
미세먼지 33

'조국 의혹' 검찰수사에 또 다시 스피커 자처한 靑

  • [데일리안] 입력 2020.01.23 04:00
  • 수정 2020.01.23 06:00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소통수석이 대신 '최강욱 입장' 전해…검찰‧언론 겨냥 포화

최 "조국 수사 결과 허접하자 혐의 만들고 조작내용 전파"

피의자 통보여부 두고도 공방 靑 "못받았다" 檢 "통보했다"

청와대(자료사진) ⓒ데일리안청와대(자료사진) ⓒ데일리안

청와대는 22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겨냥해 "전형적인 조작 수사이고 비열한 언론플레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국정운영 사령탑' 역할을 내려놓고 '조국수호 사령탑' 노릇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청와대가 또 다시 검찰을 향해 고강도 압박에 나선 건 조국 전 장관의 아들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에 연루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검찰이 피의자로 입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실제로 인턴 활동을 했다"면서 "검찰의 전형적 조작수사이자 비열한 언론플레이"라고 비난했다. 또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 결과가 너무도 허접해 아무런 근거 없이 혐의를 만들어내고, 여론 무마를 위해 허위 조작된 내용을 언론에 전파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대신 전합니다"…靑공보라인이 조국의혹 언론창구 역할


특히 이날 최 비서관의 입장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대신 전했다. 최 비서관의 추가 입장은 부대변인이 문자 메시지를 통해 기자단에 알렸다. 청와대 공보라인 최종책임자와 '대통령의 입'까지 나서서 조국 의혹과 관련한 언론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검찰이 최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요구를 통보했는지 여부를 두고도 청와대와 검찰이 충돌했다. 검찰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했다는 입장이지만, 최 비서관은 "피의자로 전환됐다는 통보를 받은 바 없다"며 맞서고 있다.


최 비서관은 "피의자 전환 통보는 물론 피의자 신분 출석 요구도 받은 적 없다"면서 "피의자로 전환했다면 몇 월 며칠에 전환했는지 밝혀주기 바란다. 피의자 전환 후 피의자 신분 출석 요구서를 보내지 않은 이유, 전화로도 통보하지 않은 이유도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검찰 조사 대신 서면 진술서로 갈음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서면 진술서에서 조 전 장관 아들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두 차례 인턴을 했고, 적법하게 인턴 확인 증명서를 발급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입장도 청와대 공보라인이 나서서 대신 설명했다. 조 전 장관 아들이 인턴 자격으로 서면 작성 보조, 영문 교열 및 번역, 사건 기록 열람, 청소 등 업무를 수행했고 이에 따라 확인서가 발급됐다고 전했다. 관련 의혹은 최 비서관이 청와대 비서관으로 임명되기 전 변호사 신분일 때 벌어진 일이다.


이와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의 사유화. 최강욱 비서관의 파렴치한 범죄는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에 저지른 것"이라며 "그런데 왜 그 범죄를 청와대 소통수석이 해명하나. 청와대가 최강욱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소통수석 봉급은 최강욱한테 받나? 일국의 대통령부가 천하의 잡범의 뒤치다꺼리나 해주는 데인가"라며 "최강욱 본인이 검찰에 나가서 사적으로 해명하게 하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