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상반기 보수 32억원...김기남 부회장 14억원

이홍석 기자
입력 2019.08.14 18:09 수정 2019.08.14 18:43

신종균·윤부근 26억씩…이상훈 이사회 의장 22억

오너 이재용 부회장 무보수...공개 대상 제외

신종균·윤부근 26억씩…이상훈 이사회 의장 22억
오너 이재용 부회장 무보수...공개 대상 제외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데일리안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데일리안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올 상반기 보수로 약 32억원을 받으면서 회사 내 연봉 킹 자리를 차지했다. 대표이사들 중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사업을 총괄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이 약 14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가 14일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오현 회장은 올 상반기에 급여 6억2500만원과 상여 25억3500만원 등을 합해 총 31억6700만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회사측은 "반도체 사업 최대실적 달성의 기반을 마련했으며 현재 미래기술 및 신사업분야 발굴, 중장기 사업방향 제시, 차세대 경영자 육성 등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이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급여와 상여금을 합쳐 총액 70억3400만원을 받았는데 상반기 보수를 감안하면 올해도 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부근 대외협력담당 부회장과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은 각각 26억3300만원과 26억39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김기남 부회장은 급여 6억8500만원, 상여 6억8900만원 등을 합쳐 13억8600만원을 수령하며 대표이사들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스마트폰이 주력인 IT모바일(IM)부문장을 맡고 있는 고동진 사장은 10억9600만원, 가전이 주축인 소비자가전(CE)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9억7400만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현 경영진으로 범위를 넓히면 이상훈 이사회 의장이 21억9600만원으로 가장 많이 받았다. 이 중 급여는 3억8900만원, 상여는 17억8700만원이었다.

오너이자 총수로 현재 경영을 총괄하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은 등기이사이지만 보수가 공개되지 않았다.

현행법상 등기임원 중에서 보수 총액이 5억원 이상일 경우에만 그 내역과 산정기준 등이 공개되는데 이 부회장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삼성전자로부터 급여를 받지 않아 보수 공개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석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