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7.5℃
구름조금
미세먼지 45

[황교안 민생대장정] "문제는 탈원전"…'경기침체' 울산 민심 자극한 黃

  • [데일리안] 입력 2019.05.09 19:21
  • 수정 2019.05.09 20:44
  • 조현의 기자

원전 산업도시 울산 찾아 "文정부 무책임"

"탈원전은 경제 문제…지역경제 망하는 길"

원전 산업도시 울산 찾아 "文정부 무책임"
"탈원전은 경제 문제…지역경제 망하는 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울산을 찾아 "원전사고가 날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 그걸 걱정하면서 필요한 에너지원을 포기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원전 관련 시설이 밀집한 울산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정조준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울산 울주군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에서 열린 원전 관련 정책간담회에서 "우리 원전은 철저하게 안전장치를 마련해 원전을 발전시켜 왔다. 국제사회도 우리 원전의 안전성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무책임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난해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들이 3800명 정도다. 매년 만여 명이 넘는 분들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고 해서 자동차를 폐기해버리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며 "무조건 탈원전이라는 말 하나로 끝내버리겠다는 것은 정말 무책임하다. 원전이 없어지고 만에 하나 석유 수입원이 끊어진다면 에너지 공급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간담회에 앞서 한수원 노조 조합원 40여명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사반대',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규탄하는 것을 보고 "정말 안타깝다"며 탄식했다.

황 대표는 "하지 않아도 될 시위를 하고 있게 만든 이 정부는 말도 안 되는 탈원전 정책을 빨리 철회해야 한다"며 "이 정부는 잘못된 걸 알면 고쳐야 하는데 고치지 않고 고집을 부린다. 국제사회도 한국 원전을 인정했는데 다른 의도가 있지 않고선 왜 안전한 원전을 포기하는가"라고 꼬집었다.

한 노조원이 황 대표에게 "잘못된 원전 정책에 대해 국민 공감대를 형성해달라"고 요구하자, 황 대표는 "제가 하는 얘기 전체 3분의 1, 4분의 1은 탈원전 얘기"라며 "탈원전은 경제문제다. 창원은 탈원전으로 지역 경제가 망했다"고 답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