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 국민의 무서운 심판 받을 것"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 돼" <@IMG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 부로 문 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은 사망했다”며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권 후 문 대통령은 정의를 팔아오며 입만 열면 촛불혁명을 들먹이고, 탄핵 당한 전임 정권을 적폐몰이하며 자신들은 정의·공정·평등을 독점한 것처럼 행세했다”며 “그랬던 문 대통령이 오늘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 이 권력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정의롭지 못한 자가 어떻게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고 검찰개혁을 한다는 말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 스스로 적폐가 되었으니 이제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번 조 장관 임명 강행이 단순히 ‘보수 대 진보’라는 진영의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국을 돌며 부정과 불법을 저지르고도 이념으로 포장해 국민을 기만해온 이 문제의 실체를 직시하자”라며 “아직도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해’를 외치는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국민들의 힘으로 다시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문 정권이 파괴한 정의·공정·평등을 살리기 위해 나는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유승민 "文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 오늘 부로 사망"

최현욱 기자 | 2019-09-09 13:54
"문재인 정권, 국민의 무서운 심판 받을 것"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 돼"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 부로 문 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은 사망했다”며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 부로 문 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은 사망했다”며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 부로 문 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은 사망했다”며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권 후 문 대통령은 정의를 팔아오며 입만 열면 촛불혁명을 들먹이고, 탄핵 당한 전임 정권을 적폐몰이하며 자신들은 정의·공정·평등을 독점한 것처럼 행세했다”며 “그랬던 문 대통령이 오늘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 이 권력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정의롭지 못한 자가 어떻게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고 검찰개혁을 한다는 말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 스스로 적폐가 되었으니 이제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번 조 장관 임명 강행이 단순히 ‘보수 대 진보’라는 진영의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국을 돌며 부정과 불법을 저지르고도 이념으로 포장해 국민을 기만해온 이 문제의 실체를 직시하자”라며 “아직도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해’를 외치는 맹목적 소수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국민들의 힘으로 다시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문 정권이 파괴한 정의·공정·평등을 살리기 위해 나는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