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 "'조국 퇴진 운동' 나설 것… 버틸시 '정권 퇴진 운동'" <@IMG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할 줄 것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 임명 직후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이 끝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며 “국민 절반 이상의 반대와 쏟아지는 의혹에 눈을 감고 임명을 강행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이자, 피의자 신분의 장관을 앞세워 검찰을 좌지우지 하겠다는 선전포고일 뿐”이라며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한 이상 국민적 저항이 불가피해졌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조국 퇴진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끝끝내 버틴다면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신환 "조국 임명 철회하라…정권 퇴진 운동 번질 것"

최현욱 기자 | 2019-09-09 13:37
"조국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
"'조국 퇴진 운동' 나설 것… 버틸시 '정권 퇴진 운동'"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할 줄 것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할 줄 것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할 줄 것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 임명 직후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이 끝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며 “국민 절반 이상의 반대와 쏟아지는 의혹에 눈을 감고 임명을 강행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이자, 피의자 신분의 장관을 앞세워 검찰을 좌지우지 하겠다는 선전포고일 뿐”이라며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한 이상 국민적 저항이 불가피해졌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조국 퇴진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끝끝내 버틴다면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